‘W’ 정유진 “이종석 젠틀하고, 한효주 아름답더라” [화보]

입력 2016-06-24 10:30:00
프린트

‘W’ 정유진 “이종석 젠틀하고, 한효주 아름답더라” [화보]

패션지 쎄씨 7월호를 통해 모델 출신 배우 정유진의 화보와 인터뷰와 공개됐다.

정유진은 최근 드라마 ‘W’에서 이종석의 오랜 친구이자 비서 역을 맡아 바쁜 일정을 보내는 중이다. 모델 출신답게 프로페셔널한 포즈와 무드로 화보 촬영을 마쳤다는 후문이다.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 ‘처음이라서’, ‘무림학교’를 통해 얼굴을 알린 정유진은 ‘W’를 통해 더욱 성숙해진 배우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정유진은 “매혹적인 배우가 되고 싶고, 액션에 대한 로망도 있다”고 연기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다.

배우 이종석에 대해서는 “예전 모델 활동할 때 오가며 봤었는데, 직접 일하게 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피부가 너무 좋아서 놀랬고, 스태프들에게 모두 젠틀했다고”고 밝혔다. 한효주는 “‘아름답다’는 수식어가 가장 잘 어울리는 사람이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엄마 역할을 맡았던 백지연 씨와의 각별한 우정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같이 영화 시사회도 간다. 처음 백지연 씨를 만났을 땐 특유의 카리스마에 기가 눌려 쉽게 다가가기 어려웠지만. 알고 나니 그 누구보다 따뜻한 분이에요. 현장에서 엄마와 딸이라는 역할을 뛰어 넘어 친구처럼, 동생처럼 절 정말 잘 챙겨주셨다”고 답했다.

정유진의 화보 및 인터뷰는 패션지 쎄씨 7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쎄씨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