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박시후 장희진, 딜레마 속 격정 키스→충격 반전

입력 2019-02-04 12: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벨’ 박시후-장희진이 무죄를 증명할 수 없는 ‘비극적 알리바이’로 인해 깊어지는 딜레마 속 ‘애끊는 격정 키스’를 나누며 안방극장을 휘감았다.

지난 3일 방송된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극본 권순원, 박상욱/ 연출 윤성식 /제작 하이그라운드, 원츠메이커 픽쳐스) 3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8%, 수도권 시청률 3.6%를 기록, 최고 시청률은 4.5%까지 치솟았다.

이날 차우혁(박시후)과 한정원(장희진)은 살인 사건을 둘러싼 오해를 풀고 절절한 사랑을 이어가는가 하면, 신현숙(김해숙)과 태수호(송재희)가 살인 사건 용의자로 의심되는 정황들이 담겼다. 극 중 태민호(김지훈)가 살해된 날 함께 있다 돌아간 한정원의 뒤를 우연히 미행하게 됐던 차우혁은 거산 빌딩으로 들어가는 한정원을 목격한 후 의구심에 휩싸였던 상황. 하지만 차우혁이 참고인 조사를 이어가는 와중에 거산그룹 법무팀이 등장하면서 조사가 중단됐고, 차우혁은 끝내 한정원에 대한 의심을 해결하지 못했다.

그 뒤 거산가 가족들을 조사하기 위해 거산가로 향했던 차우혁은 별채에 홀로 우두커니 앉아 있는 한정원과 마주하게 됐다. 이후 마주 앉아 차를 마시던 두 사람은 한동안 말없이 서로를 바라보다 차우혁이 한정원의 목에 감겨 있던 스카프를 보고 분노를 내비치며 자리에서 일어나 한정원에게 향했다. 이어 차우혁은 스카프를 풀면서 한정원 목에 새겨진 상흔을 발견한 후 애처로움을 터트리며 한정원을 끌어안았다. 그리고 이내 두 사람은 격정적인 키스를 나누며 서로에 대한 마음을 다졌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거산가 가족 모두가 용의 선상에 오르는, 범인을 예측할 수 없는 밀도 높은 스토리가 담겨 긴장감을 높였다. 차우혁은 태민호 살인 사건을 위해 신현숙과 태수호에 대한 조사에 나섰던 상태. 거산가를 찾아간 차우혁은 신현숙에게 “태민호씨 사망 당시 어디 계셨습니까?”라고 물었고, 신현숙은 “일찍 잠자리에 들었는데...”라며, 헬기 사건 당일 신이사(이승형)와 나눴던 의미심장한 대화를 회상했다. 신이사가 “매형, 깨어나진 않겠지?”라며 불안감을 내비치자, 신현숙이 “그러니까 왜 일을 그따위로 처리했어?”라며 싸늘하게 다그쳤던 것. 이어 신현숙은 “깨기 전에 민호... 처리해야겠지?”라고 물어보는 신이사의 물음까지 회상했고, 차우혁에게 태연하게 “더 궁금한 건?”이라고 물었지만 차우혁이 자리를 뜨자 불안한 기색을 드리웠다.

또한 태민호 사건 당일 약을 먹고 자살을 시도했던 태수호는 차우혁이 의례적으로 던지는 질문에도 “너 지금 나 의심하는 거니?”라고 삐딱한 답변을 건네는가 하면, “우리가 널 왜 골랐는지는 잊지마”라며 차우혁이 거산그룹 담당 검사임을 상기시키는 등 사건 당일에 대한 정확한 답변을 회피하는 모습으로 의문을 증폭시켰다.

한편 TV CHOSUN ‘바벨’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