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 항진증’ 서유리, 성형 의혹 직접 부인 “안병증 완치 덕분” [전문 포함]

입력 2019-02-13 14: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갑상선 항진증’ 서유리, 성형 의혹 직접 부인 “안병증 완치 덕분” [전문 포함]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성형 의혹을 부인했다.

서유리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래 앓아왔던 갑상선 항진증의 합병증인 안병증을 불과 얼마 전에 최종적으로 완치했다”고 밝혔다.

그는 “예전의 눈을 찾은 기쁨에 잘 나온 사진을 여럿 올렸는데, 사진이 과도하게(?) 잘 나오는 바람에 많은 분들께 성형의혹을 드린 게 아닌가 싶다”면서 “결론은 성형하지 않았다. 예전의 눈을 되찾았고, 여전한 셀기꾼(셀카 사기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이어트는 계속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응원 부탁드린다. 좋은 소식으로 만나 뵙길 고대한다”고 전했다.

서유리는 지난 2016년 12월 보톡스 시술 의혹에 갑상선 항진증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당시 그는 “최근 갑상선에 문제가 생겨서 약을 먹어야 하는데 그 영향으로 부었다”고 해명했다.

갑상선 기능 항진증은 갑상선에서 갑상선 호르몬이 과다하게 분비되어 갑상선 중독증을 일으키는 상태를 말한다. 안병증은 증상 중 하나로 눈이 튀어나오거나 안구 건조증 및 각막염, 복시(사물이 겹쳐 보임)가 일어날 수 있다.


<서유리 성형 의혹 관련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많은 관심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오래 앓아왔던 갑상선 항진증의 합병증인 안병증을 불과 얼마 전에 최종적으로 완치 했어요. 예전의 눈을 찾은 기쁨에 잘 나온 사진을 여럿 올렸는데, 사진이 과도하게(?)잘 나오는 바람에 많은 분들께 성형의혹을 드린 게 아닌가 생각이 되어요. 카메라 짱

결론은 성형 안 했고요. 예전의 눈을 되찾았고, 저는 여전한 셀기꾼(셀카 사기꾼)이며, 다이어트는 계속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응원 부탁드립니다. 좋은 소식으로 만나 뵙길 고대해요!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