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규 작가 “강남 클럽‘ 리얼 파티 타임’, 일상적 마약-성폭력으로 연결”

입력 2019-03-21 15: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강남 클럽에 6개월간 직접 잠입해서 그 실태를 목격한 주원규 작가는 KBS <오늘밤 김제동>에서 “그곳에서 마약·성폭력·성매매는 흔한 일상이었다”며 충격적인 현실을 밝혔다.

그는 “(일명 VVIP들이 클럽 측의) 허락을 받고 자기 네트워크 안에서 그런 목적성을 가지고 움직인다”고 말했다. 우리 사회에 수많은 ‘버닝썬’들이 있다는 것이다.

이날 <오늘밤 김제동>에서는 작가이자 목사이기도 한 주원규 씨가 출연하여 “나는 ‘버닝썬’을 보았다”는 주제로 강남 클럽 안에서 실제로 보고 겪은 일들을 이야기했다. 주 작가는 자신이 글쓰기를 가르치던 가출 청소년들을 찾기 위해 강남 클럽에 갔다가 충격적인 현실을 보고, 2016년 3월부터 9월까지 6개월간 강남 일대의 클럽에 주류배달원, 설비기사, 운전기사로 잠입하여 그 실상을 취재했다.

주 작가는 “속칭 ‘리얼 파티 타임’이라고 하는 그들만의 점조직화된 리그가 있고, 그 안에서 마약·성폭력·성매매로 연결된다”고 설명했다. 클럽의 ‘VVIP’라는 성매수 남성들 중에서 ‘우리가 이름만 들으면 알 수 있는 사람’을 목격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주 작가는 “(범죄 행위가 있었다고) 확언은 할 수 없지만, 합리적인 의심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주 작가는 범죄 신고로 경찰이 출동한 실제 사례도 언급했다. 그는 “경찰분들이 오셨는데, 내부에 들어와서 피해자 진술을 듣거나 CCTV 확인하는 작업 없이 문 앞에서 클럽 관계자들 진술을 듣고 돌아가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버닝썬 경찰유착 의혹과 유사한 대목이다.

한편 주 작가는 이것이 ‘클럽 문화’ 자체나 일부의 ‘개인적 일탈’만으로 몰아갈 문제는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포주와 성매매 피해 여성의 악한 고리가 화려함의 외피를 쓴 강남으로 이식되어 온 것”이라며, “우리가 숨기고 싶거나 들여다보고 싶지 않은 현실의 민낯”이라고 말했다.

사진=KBS 오늘밤 김제동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