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한지상 “박나래 느껴보고 싶다” 파격 발언

입력 2019-07-22 15: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2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가 ‘도레 도레~미친자들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뮤지컬 배우 한지상이 출연해 “박나래를 느껴보고 싶다”고 발언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그간 무대에서 섬세하고 묵직한 연기를 선보인 한지상은 지난해 ‘비디오스타’ 첫 출연 당시, MC 박소현과 러브라인을 형성하며 MC들에게 ‘형부’라고 불리는 등 뜻밖의 예능감으로 큰 웃음을 안긴 바 있다.

MC 김숙은 1년 만에 <비디오스타>를 찾은 한지상에게 “형부 오셨다. 환영한다”며 반겼고, 한지상은 박소현에게 “잘 지내셨냐” 안부를 물으며 또 한 번의 핑크빛 기류를 보였다고. 그러나 한지상은 “박나래를 느껴보고 싶다”고 파격(?) 발언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는 후문.

당황한 김숙이 “MC들에게 다 찝쩍거리는 거냐” 캐묻자, 한지상은 “저번 출연 당시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괴물 시연할 때 박나래에게 매력을 느꼈다”고 답했다. 이에 박소현은 “나 바로 까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그런 가운데 이날 박나래를 대신해 특별 MC로 나선 황보라는, MC 나래 대신 한지상에게 트월킹을 선보였다. 오프닝부터 화끈한 댄스 타임을 벌이며 현장을 화끈하게 달아 올린 황보라는 “미친자들 특집인 만큼 미친 존재감 펼치고 가겠다”며 남다른 소감을 전해 기대를 모았다.

한지상과 박소현의 러브라인 결말과 자세한 이야기는 23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