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조보아 “연기력 논란 힘들었지만 많이 배웠어요”

입력 2013-04-19 09:19:17
프린트

조보아.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연기력 논란, 힘들었지만 많이 배웠어요.”

배우 조보아(21)가 혹독한 신고식을 치렀다. 조보아는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마의’에서 서은서 역을 맡아 사극에 도전했다. 데뷔 후 첫 사극이다. 지상파 드라마도 처음이다. 하지만 여배우로 가는 길은 순탄치 않았다. 몇 회 되지 않아 연기력 논란에 빠졌다. 서은서는 미모에 총기를 갖춘 대제학의 딸로 남편을 잃고 청상과부가 된 인물이다. 도도하고 차가운 성격의 캐릭터라 힘 있는 발성과 카리스마 있는 표정 연기가 필수다.

“드라마에 출연하자마자 지적을 받아 당황스러웠어요. 사극이 정말 하고 싶어 욕심을 부렸는데 제가 많이 부족했나 봐요.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과 스태프에게 미안했죠. 긴장을 많이 해 청심환을 먹기도 했어요.”

조보아는 떨리는 목소리로 말을 이어갔다.

“연기력 논란에 가슴 노출 장면까지 겹쳐 분량이 확 줄었어요. 선정성과는 상관없는 장면이었는데 가슴 부분만 클로즈업해 악의적으로 캡처를 했더라고요. 그때 가장 힘들었어요.”

조보아는 연기력 논란에도 꾸짖음 대신 용기를 북돋아준 이병훈 감독과 조승우, 이요원, 김소은, 유선 등 선배 연기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선배들의 격려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한다.

조보아.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걱정이 앞섰는데 오히려 더 챙겨주시더라고요. (조)승우 오빠는 A4 용지에 발성법을 빼곡히 적어 읽으라고 주셨어요. 저 때문에 힘들었을 텐데 늘 웃어주셨죠. 정말 큰 힘이 됐어요. 선배 언니들도 마찬가지였어요. 감독님은 촬영 전 직접 연기 지도까지 해주셨어요. 정말 고마운 분들이에요.”

처음 도전한 사극에서 아쉬움을 남긴 조보아는 다음 작품을 단단히 벼르고 있다.

“‘마의’는 큰 선생님이자 채찍이었어요. 앞으로의 연기인생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아요. 독하게 준비해 격려해준 분들에게 더 나은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어요.”

성균관대 연기예술학과에 재학 중인 조보아는 tvN 드라마 ‘닥치고 꽃미남밴드’로 데뷔했다. 아직 배우보다는 ‘얼짱’으로 더 알려져 있다. 어린 시절 사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예쁘다는 말보다 누군가를 닮았다는 말을 더 많이 듣는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한예슬 선배와 닮았다는 말이 가장 좋아요. 얼굴도 작고 정말 예쁘잖아요. 한예슬 선배처럼 많은 사랑을 받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예쁜 얼굴과 달리 성격은 털털하다. 그는 “밝고 쾌활한 성격이다”라며 “늘 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생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마의’를 통해 연기만큼은 신중해야 된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덧붙였다.

최근 쇼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MC로서의 가능성도 확인한 조보아는 팬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아직 신인이기 때문에 직접 부딪치며 하나씩 배워가고 싶어요. 서두르지 않고 조금씩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다음 작품을 준비하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동아닷컴 홍수민 기자 sumini@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