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 욕설 찰리 징계, 한국어로 욕 세례…벌금 200만 원-봉사활동 40시간

입력 2014-08-04 17:58:00
프린트

심판 욕설 찰리 징계. 사진출처|방송캡처

심판 욕설 찰리 징계, 한국어로 욕 세례…벌금 200만 원-봉사활동 40시간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당한 NC 나이노스의 투수 찰리 쉬렉(29)에 대한 징계가 확정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4일 상벌위원회를 개최하고 벌칙내규 제 7항에 의거, 찰리에게 제재금 200만원과 함께 유소년 야구 봉사활동 40시간을 부과한다고 전했다.

찰리는 지난 3일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1회 상대 이재원의 몸쪽을 향해 초구를 던졌다. 이에 김준희 구심은 볼로 판정했다. 그러자 찰리는 마운드에서 걸어내려 오며 구심에게 폭언을 내뱉었다.

결국 김준희 구심은 찰리의 퇴장을 선언했다. 이후 찰리는 덕아웃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도 한국어로 욕을 하고 엄지를 들고 비아냥 거리는 등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심판 욕설 찰리 징계, 이럴수가” “심판 욕설 찰리 징계, 왜 그랬대” “심판 욕설 찰리 징계, 진짜 거침 없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KBO는 NC의 김경문 감독에게도 찰리의 퇴장 이후 투수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14분 이상 경기를 지연시켰다는 이유로 경고 조치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