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시드니 인질극…알고보니 IS 짝퉁? ‘교포女 인질로 포함 추정’

입력 2014-12-15 16:22:00
프린트

‘호주 시드니 인질극’

호주 시드니 인질극

호주 시드니 인질극…알고보니 IS 짝퉁? ‘교포女 인질로 포함 추정’


15일 오전(현지시각) 호주 시드니 도심 한복판의 한 카페에서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 국가(IS)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인질극이 벌어졌다.

외신에 따르면 시내 금융중심가인 마틴플레이스의 린트 초콜릿카페에 IS 지지자로 보이는 한 괴한이 40여 명을 붙잡아 인질극을 벌이고 있다.

일부 인질들은 창문 쪽으로 밀쳐서 바깥을 향해 두 손을 들고 있는 모습이 방송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특히 인질 중에는 한국 교포 1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한국계 여대생 배모 씨로 추정,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인질로 붙잡혀 현재 지인들과 연락두절 상태다.

총기를 소지한 이 괴한은 인질들을 위협해 카페의 큰 유리창에 아랍어로 ‘모하메드는 신의 메신저다. 신은 오직 알라 뿐’이라고 적힌 커다란 검은 깃발을 내걸도록 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영국의 가디언은 이 깃발의 문양이 IS 공식 깃발과 다른 점을 들어 시드니 인질범이 IS 지지자 또는 IS를 모방한 테러범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범인과 인질의 정확한 신원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인질 석방을 설득 중인 것으로 밝혔다.

토니 에벗 호주 총리는 “인질극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필요한 모든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전했고, 호주 내각 국가안보위원회는 긴급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호주 시드니 인질극…테러 인징극 등극 나쁜 일”, “호주 시드니 인질극 올해 삼재가 낀 듯”, “호주 시드니 인질극 날삼재가 낀게 분명해”, “호주 시드니 인질극 헉”, “호주 시드니 인질극 부디 무사히 풀려나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에서는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돼 직원과 관광객들이 긴급 대피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현재 마틴 플레이스와 오페라하우스는 무장한 현지 경찰에 의해 통제되고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호주 시드니 인질극’ 방송캡처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