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첫 촬영 포착…카리스마 눈빛 시선강탈

입력 2015-08-31 08:01:00
프린트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첫 촬영 포착…카리스마 눈빛 시선강탈

유아인이 새로운 이방원을 창조한다.

오는 10월 5일 첫 방송되는 SBS 창사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연출 신경수)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이다. 배우 유아인은 극을 이끌어가는 여섯 용 중 한 인물인 이방원 역을 맡아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2015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육룡이 나르샤’에 대한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과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여섯 용 중 첫 번째로 배우 유아인의 촬영 모습이 공개돼 다시 한 번 이슈몰이를 예고했다.

31일 ‘육룡이 나르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어두운 밤, 숲 속에서 하얀 말 위에 올라 타 있는 유아인의 모습이 담겨 있다. 유아인은 한 손으로는 말의 고삐를, 다른 손으로는 커다란 칼을 쥔 채 강렬한 눈빛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울창한 나무들 사이로 비추는 어스름한 빛과 유아인이 올라 탄 백마가 어우러져 환상적이면서도 웅장한 느낌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시선을 강탈하는 것은 강건하면서도 압도적인 유아인의 존재감이다. 대사나 동적인 움직임을 확인할 수 없는 사진임에도 불구하고 유아인의 완벽한 캐릭터 표현력이 빛을 발한 것 유아인은 힘차게 칼을 쥔 손, 높이 든 고개, 보는 이의 감정을 읽어내는 듯 날카로운 눈매 등으로 훗날 조선의 3대 왕이 될 이방원의 카리스마를 100% 담아냈다.

어떤 역할이든 맞춤옷을 입은 듯 완벽하게 소화하는 유아인이, 그 동안 수없이 변주된 역사 속 실존인물 이방원을 어떻게 새롭게 그려나갈지 기대감을 극대화시킨다.

‘육룡이 나르샤’ 관계자는 “유아인의 첫 촬영은 8월 진행됐다. 유아인의 끝없는 캐릭터 연구와 노력이 빛나는 첫 촬영이었다. 첫 촬영부터 유아인은 제작진과 스태프에게 믿음을 심어줬다. 유아인이 또 다른 다섯 용인 김명민, 신세경, 변요한, 윤균상, 천호진과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 것인지 기대된다. 10월 5일 첫 방송되는 ‘육룡이 나르샤’에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육룡이 나르샤’는 오는 10월 5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시청자를 찾아온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SBS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