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S. “우린 팬들에게 가수가 아닌 추억인 것 같다” [화보]

입력 2017-02-22 10:03:00
프린트
크게보기

S.E.S. “우린 팬들에게 가수가 아닌 추억인 것 같다”

데뷔 20주년을 맞은 S.E.S. 마리끌레르는 봄보다 빨리 그녀들을 만났다.

그룹 결성부터 해체까지 불협화음이 없었던 유일한 걸그룹. 실제로 그녀들은 서로에게 동료 이상의 깊은 애정을 갖고 있다.

최근 20주년 콘서트 티켓이 2분만에 매진되고 또 지난 1월 국내 여자가수 음반 판매량 집계에서 20주년 스페셜 앨범이 최종 8위에 오른 것에 대해 바다는 다음과 같은 소감을 밝혔다.

“데뷔한지 20년이 흘렀다. 그 중 고작 5년을 활동했지만 많은 이팬들이 우리를 기억해주는 이유는 우리가 가수를 넘어 추억이어서가 아닐까 생각한다.”

S.E.S.는 앞으로 방송 활동을 왕성하게 하기보다는 천천히, 따뜻하게 항상 그 자리에 있는 사람이고 싶다고 전했다. 또한 우리 또래의 사람들과 꾸준한 사랑을 준 팬들께 잠시나마 휴식 같은 존재가 되고 싶다며 늘 감사한 마음으로 함께 하는 이 시간을 소중하게 여기겠다고 덧붙였다.

순수했던 시절, 우리와 예쁜 추억을 나눠온 S.E.S.의 다양한 화보와 인터뷰는 마리끌레르 3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