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티즌, 2018시즌 신인선수 9명 영입

입력 2018-01-18 17:46:00
프린트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 대전시티즌이 고교, 대학무대에서 활약한 신인선수 9인을 영입했다.

대전은 18일 공격수 김승섭, 강한빛, 유진석, 이준호 미드필더 김민성 수비수 강수병, 김예성, 박태현, 윤경보 영입을 발표했다.

고교축구 명문으로 정평난 언남고는 김민우(수원삼성) 조영욱(서울) 등 쟁쟁한 선수들을 배출해 왔다. 대전은 언남고 출신 차세대 스타 계보를 이을 4인으로 김승섭, 강수병, 김민성, 강한빛을 점찍었다.

김승섭은 언남고 재학 시절, 주로 공격형 미드필더로 경기에 나섰다. 2014년 ‘제 50회 춘계고교연맹전’에서 2득점으로 팀의 대회 2연패를 견인했고 리그 우승, 대통령금배 8강, 왕중왕전 8강 등의 중심에 있었다. 경희대 진학 후에는, 장점인 빠른 스피드를 살려 왼쪽 측면 공격수로 활약했다.

지난해에는‘제 48회 전국추계대학축구연맹전’에서 2경기 연속 해트트릭을 포함 7골 3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었다. 또한‘2017 아시아대학축구대회’ A팀에 소속되어 2골 1어시스트의 활약을 펼쳤다.

강수병은 190cm 88kg으로 수비수로 이상적인 체격조건을 갖고 있다. 지난해‘제 36회 서울특별시장기 축구대회’에서 앞서 대전에 입단한 이지솔과 함께 센터백으로 호흡을 맞추며 9년 만에 서울특별시장기 패권 탈환을 이끌었다. 이 대회에서 강수병은 최우수 선수상을 받았다. 프로무대에서 강수병과 이지솔의 호흡도 기대된다.

김민성은 언남고 재학 시절‘2017 U-20 월드컵’에서 주전 공격수 이름을 알린 조영욱과 호흡을 맞추며, 각종 대회에서 활약했다. 제34회 서울특별시축구협회장배 초-중-고 축구대회’에서 언남고가 5연패의 위업 달성 당시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강한빛은 U-14, U-15 연령별 대표팀 출신으로, 언남고-호남대-목포시청-화성FC를 거쳐 올 시즌 대전에 입단한다. 스피드를 활용한 드리블과 저돌적인 돌파가 장점으로 꼽힌다.

유진석은 유소년(광희중-한양공고) 시절부터 촉망받던 유망주로, 2012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선수권 등 연령별 대표 경험을 가지고 있다. 뛰어난 돌파력과 슈팅력, 득점력 등을 고루 겸비하고 있으며, 측면 미드필더와 처진 스트라이커 등을 고루 소화하는 높은 전술 이해도는 유진석의 큰 무기다.

한양공고 3학년 재학시절엔, 주장으로 ‘제21회 백록기 전국고교축구대회’ 우승을 이끌고 MVP까지 석권했다. 고교 졸업후에는 경희대에 입학, 2015년에는 경희대가 12년만에 춘계연맹전 정상에 차지하는데 힘을 보탰다.

호남대의 믿음직한 소방수 윤경보는 주전 센터백으로 ‘제 12회 추계 1-2학년 대학축구대회’우승 당시 최우수 선수상 수상, 2015-2016 U리그 권역 우승 등을 이끌었다. 한 박자 빠른 예측 능력으로 상대 공격을 적재적소에 차단하는데 능하고, 그라운드에서 커뮤니케이션 능력도 뛰어나다. 웬만한 미드필더 못지않은 뛰어난 볼 키핑과 패싱력 등으로 2선에 움직임을 극대화하는 연계플레이도 뛰어나다.

이준호는 광양제철남초-광양제철중-광양제철고 출신으로, 청주직지-스페인 세군다B-청주시티를 거쳐 올 시즌 대전에 입단했다. 프로 무대 입단은 대전이 처음이다. 빠른 발과 기술을 활용한 드리블 돌파가 강점이다.

광주대 출신 김예성은 지난 해, 광주대의 2017 U리그 8권역 전승 우승과 전국체전 동메달 수상을 함께했다. 위치선정 능력과 순발력, 판단력이 뛰어나다.

수비수 박태현은 숭실중-학성고-고려대 출신으로‘제 46회 전국추계대학축구연맹전’우승, ‘2016 인천국제공항공사 U리그’왕중왕전 우승 멤버이다. 왕성한 활동량과 정교한 킥력이 장점으로 꼽힌다.

대전은 2018시즌 R리그 운영을 통해, 새로 영입한 신인 선수들을 적극적으로 육성시킬 계획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