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박지선X샤이니 민호 출격… 키 극찬

입력 2018-10-19 10:42:00
프린트

‘놀라운 토요일’ 박지선X샤이니 민호 출격… 키 극찬

20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개그맨 박지선과 샤이니 민호가 출연해 '놀토' 멤버들과 케미를 뽐낸다.

'놀라운 토요일'은 tvN의 주말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인기 코너인 '도레미 마켓'에서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키, 김동현, 한해는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먼저 이날 '놀라운 토요일'을 찾은 민호는 키 옆이 아닌 다른 자리에 앉은 이유에 대해 "항상 키와 같이 앉아있는데 옆에서 잔소리를 많이 한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평소 키와 현실남매 케미를 보이고 있는 혜리는 이 말에 격하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민호는 "저는 가사를 잘 못 외우는데 키는 자기 파트가 아닌 부분도 다 외운다. 심지어 다른 멤버의 일본어 가사까지도 외운다"며 키에 대한 칭찬을 잊지 않았다.

민호와 함께 스튜디오를 찾은 박지선 역시 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오래 전부터 샤이니의 팬이었다는 박지선은 "'놀토'에서 키와 한해가 라이벌 구도로 가더라. 한해가 맑고 순수하지만 아무리 착해도 영재를 이길 수는 없다"며 "영재 키를 담기엔 '놀토' 그릇이 너무 작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실제로 이날 받아쓰기에서 키는 평소보다 더 맹활약을 펼치며 "진짜 똑똑이다", "놀토가 담기엔 넌 너무 크다"는 진심 어린 감탄을 이끌어냈다.

또한 이날 자신의 정답이 미션 성공에 기여하더라도 생색내지 않기 위해 애쓰는 출연진의 모습이 큰 웃음을 안겼다. "정답을 맞히더라도 생색내지 않는 것이 오늘의 목표"라는 박지선의 말에 멤버들은 자신의 지난 모습을 되돌아본 것. 자신이 받아쓴 것이 정답으로 드러나더라도 생색내고 싶은 마음을 억누르며 "다 여러분의 덕"이라며 공을 나누는 출연진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 방송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