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 제11회 서울 세계 단편 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 수상 [공식]

입력 2018-12-31 16:45:00
프린트

[사진제공 = SM C&C]

박성광, 제11회 서울 세계 단편 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 수상 [공식]

배우 박성광이 ‘제 11회 서울 세계 단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았다.

어제(30일) 서울 종로구 실버영화관에서 개최된 ‘제 11회 서울 세계 단편 영화제’는 ‘단편영화의 재발견’이라는 슬로건 아래 총 32개국 300작품 내외가 출품되고 상영되었다. 해당 영화제에서 박성광은 자신이 연출한 단편영화 ‘슬프지 않아서 슬픈’으로 ‘심사위원 특별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박성광은 올 한해 예능인으로서 자신의 일상을 공개하며 다정한 배려심의 소유자로 주목 받아 큰 호응을 얻고,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버라이어티부문 남자 우수상과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올렸다. 이에 더해 최근에는 유튜브라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 ‘박성광 채널’을 오픈하며 신선한 즐거움을 전했다.

그런 그가 영화인으로서도 빛나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기에 눈길을 끈다. 지난 11월 ‘제2회 한중국제영화제’에서 단편영화 ‘슬프지 않아서 슬픈’으로 단편감독데뷔상을 수상한 것에 이어, 다시 한 번 ‘서울 세계 단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며 명실상부 영화인으로서 확실히 자리매김해 가고 있는 것이다.

2018년 한 해 동안 영역을 불문한 전방위 활동으로 ‘대세남’의 면모를 아낌없이 선보인 박성광이 마지막까지 빛나는 활약을 전하고 있기에, 내년에는 또 어떤 모습으로 찾아오게 될 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