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맥심 모델 신재은 “본업은 회사원, 인기 감사해”

입력 2019-01-09 10: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화제의 맥심 모델 신재은 “본업은 회사원, 인기 감사해”

남성잡지 MAXIM(맥심)이 화제의 인물 신재은과 함께 만든 ‘초대형 태피스트리 화보’가 인기다.

‘신재은 태피스트리’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해당 상품은 맥심과 신재은과의 화보 촬영 미공개컷을 고급 실크 소재에 인쇄하여 족자로 만든 한정판 제품.

맥심 관계자는 “정말 놀랐다. 신재은 씨 인기는 전에 맥심 표지로 나왔을 때 체감했지만, 이렇게 빠르게 모든 물량이 소진될 줄은 몰랐다”고 전했다. 현재 맥심 홈페이지와 예스 24 등의 판매처에는 모든 제품이 품절돼 화제를 모은 것.

신재은은 2018년 8월호 맥심 매거진 표지를 장식했다. 이후 각종 온라인 채널을 통해 팬들과 만나면서 인기를 더해가는 요즘 가장 핫한 모델로 떠올랐다. 특히 신재은은 “사실 본업은 모델 아닌 회사원”이라고 밝혀 더욱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신재은은 인기를 체감하느냐고 묻자 “알아보시는 분들이 늘었다. 사인해드릴 때 신기하고 감사하다”며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사진|맥심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