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홍선영, 홍진영♥김종국의 큐피트

입력 2019-03-04 09: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미우새’ 홍선영, 홍진영♥김종국의 큐피트

홍선영이 동생 홍진영과 김종국을 위한 사랑의 큐피트로 변신했다.

3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홍선영-홍진영 자매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홍자매는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아버지를 위한 초콜릿 만들기에 나섰다.

홍선영과 홍진영은 아버지와 경비 아저씨를 위해 견과류를 듬뿍 넣은 초콜릿을 만들었다. 홍선영은 별도의 초콜릿을 하나 더 만들어 궁금증을 자극했다. 홍진영이 “누구 줄 거냐”고 물었지만 홍선영은 대답을 피해 더욱 의문을 증폭했다.

홍선영이 초콜릿을 들고 찾아간 사람은 최근 ‘미운우리새끼’에서 홍진영과 ‘썸’을 그렸던 김종국. 홍선영은 “수제 초콜릿이다. 밸런타인데이여서 조그맣게 하나 만들어봤다”며 “동생이랑 같이 만들었다. 좋은 것 많이 넣었다”고 강조했다.

홍선영은 “오빠 정말 잘생겼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으면서 “보니까 우리집과 되게 가깝더라. 언제 식사 한 번 하자. 내가 맛있는 곳을 안다”고 식사를 적극적으로 제안했다. 그는 홍진영을 위한 김종국의 음성 메시지까지 받아냈다. 김종국은 홍진영에게 “조만간 밥 먹자. 맛잇는것 사줄게. 초콜릿 잘 먹을게”라고 보냈다.

사랑의 큐피트로 ‘열일’한 홍선영 덕분에 김종국 홍진영 홍선영 세 사람의 만남이 성사될지 기대를 높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