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하룡, 데뷔 41주년에도 계속되는 변신

입력 2019-05-21 0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기자 겸 코미디언 임하룡. 스포츠동아DB

연기자 겸 코미디언 임하룡의 ‘변신’은 멈추지 않는다. 데뷔 41주년인 올해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에 도전한다. 연기의 폭을 넓히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그를 향해 드라마 ‘러브콜’도 쏟아진다.

임하룡은 최근 OCN 드라마 ‘구해줘2’에 출연 중이다. 극중 정체가 의문스러운 교회 장로(천호진)에 점점 빠져드는 마을 이장 역을 맡았다. 사이비 종교를 다룬 ‘구해줘2’는 임하룡의 첫 장르물 드라마다. 아직까지는 기존의 친근한 이미지를 보인다.

하지만 극이 전개되면서 반전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임하룡이 ‘구해줘2’를 신작으로 택한 이유는 ‘이미지 변신’ 때문이다. ‘굿모닝 프레지던트’ 등 영화로는 진중한 캐릭터를 선보였던 그는 드라마에서는 유독 진지한 연기를 보여줄 기회가 없었다.

그런 그에게 코믹함을 놓치지 않으면서 극적인 변화를 갖춘 ‘구해줘2’의 이장 역할은 ‘신의 한 수’다. 소속사 웰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0일 “‘구해줘2’를 통해 기존과는 다른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임하룡은 그 어느 때보다 집중력을 끌어올리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임하룡의 연기 열정은 상상 이상”이라며 “캐릭터에 대한 연구도 항상 세밀하게 한다”고 말했다. 특히 연예계 ‘대선배’임에도 “현장에서 어떤 연기를 하든 즐거워하는” 임하룡의 자세는 후배 연기자들의 귀감이 된다. 드라마를 촬영할 때에는 예능프로그램 스케줄도 최소화한다고 한다. “캐릭터 몰입을 위해”서다.

오래도록 유연함을 잃지 않는 임하룡을 향해 방송가의 관심도 계속된다. 소속사 관계자는 “차기작은 결정되지 않았지만 꾸준히 캐스팅 제의를 받고 있다”고 귀띔했다.

이를 발판으로 올해 연기에 ‘올인’하는 해로 만들 계획이다. 벌써 상반기에만 ‘구해줘2’와 KBSW ‘시간이 멈추는 그때’를 소화했다. 기회가 된다면 악역에도 도전할 생각이다. 관계자는 “임하룡이 악랄한 살인마 등 장르물 속 파격 연기에도 관심이 깊다”고 전했다.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