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박한이 27일 음주운전 적발, 도의적 책임지고 은퇴 선언

입력 2019-05-27 18: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 박한이. 스포츠동아DB

마무리가 아쉽다. 삼성 라이온즈 외야수 박한이(40)가 음주운전 적발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27일 전격 은퇴를 선언했다.

삼성 구단관계자는 “박한이가 오늘 아침 자녀의 등교를 위해 차량을 운전했다”며 “귀가길인 오전 9시께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인근에서 접촉사고가 났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매뉴얼에 따라 음주측정을 실시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0.065%, 면허정지 수준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박한이는 “26일 대구 키움 히어로즈전을 마친 뒤 자녀의 아이스하키 운동을 참관한 뒤 지인들과 늦은 저녁식사를 하는 과정에서 술을 마시고 귀가했다”고 밝혔고, 사건 경위를 전달받은 구단은 곧바로 KBO에 이 사실을 보고했다. 박한이는 고심 끝에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베테랑 선수로서 음주운전 적발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은퇴를 결심했다.

박한이는 “음주운전 적발은 어떠한 이유로도, 내 스스로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 은퇴하기로 했다”며 “징계와 봉사활동 등 어떠한 조치가 있더라도 성실히 이행하겠다. 무엇보다도 저를 아껴주신 팬들과 구단에 죄송할 뿐이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박한이는 KBO 데뷔 첫해인 2001년부터 올해까지 삼성 한 팀에서만 활약한 ‘원클럽 맨’으로 통산 2127경기에서 타율 0.294(7392타수2174안타), 146홈런, 906타점의 성적을 거뒀다. 전날(26일)에도 끝내기 2루타를 터트리며 영웅으로 등극했으나,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다소 쓸쓸하게 그라운드를 떠나게 됐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