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트허드슨“저괜찮아요”폭탄테러당해목숨잃을뻔

입력 2009-01-09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배우 케이트 허드슨과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가 2009년 새해를 못 보고 죽었다면 얼마나 많은 팬들이 충격에 빠졌을까. 실제로 그럴 가능성이 농후한 일이 지난 12월 31일 일어났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절친한 사이인 케이트 허드슨과 머라이어 캐리는 새해를 맞이하기 위해 미 콜로라도 아스펜에 위치한 휴양지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새해를 얼마 안 남기고, 이 휴양지에서 폭탄이 터졌다. 전 세계 팬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허드슨과 캐리가 폭탄 테러로 인해 자칫하면 목숨을 잃을 아찔한 순간이었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두 사람은 테러의 희생양이 되지 않았다. 당시 이 휴양지에는 영화배우 골디 혼, 닉 캐넌, 잭 니콜슨 등도 있었던 것으로 이 매체는 보도했다. 이길상 기자 juna109@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