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박성연·두리·정다경, 유닛 ‘비너스’ 결성…23일 데뷔 [공식]

입력 2019-07-12 14: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스트롯’ 박성연·두리·정다경, 유닛 ‘비너스’ 결성…23일 데뷔 [공식]

TV조선 ‘미스트롯’ 박성연, 두리, 정다경이 유닛을 결성했다.

유닛 이름은 ‘비너스’며, 이들은 오는 23일(화) 음악방송으로 데뷔를 앞두고 있다.

박성연, 두리, 정다경은 ‘미스트롯’을 통해 깜찍 발랄한 매력은 물론 뛰어난 실력으로 눈길을 사로 잡은 바 있어 이들 유닛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비너스의 이번 데뷔 곡은 유명 프로듀서팀 ‘TENTEN’이 프로듀싱을 맡아 눈길을 끌고 있으며 깜찍 발랄한 댄스 곡 ‘깜빡이’로 올 여름 무더위를 날려줄 것으로 기대된다.

박성연, 두리, 정다경은 현재 ‘미스트롯 효(孝) 콘서트’ 전국투어 일정을 소화하면서 유닛 무대연습까지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미스트롯’ 준결승 진출자 박성연, 두리, 정다경은 유닛 ‘비너스’를 결성해 오는 23일(화) 데뷔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