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홍상수, 김민희 좋아하지만 앞날 걱정”

입력 2018-03-20 09:17:00
프린트
크게보기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의 결별설 실체가 공개됐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결별설이 언급됐다.

이날 연예부기자는 "사진기자 사이에서 이야기가 돌기 시작했다. 이 이야기를 들은 취재기자가 '이건 취재를 해볼 만하다'라고 생각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마침 이 분들과 굉장히 친하고, 밀접한 영화 관계자가 '두 사람이 한 달 전쯤에 헤어졌다. 맞다'라고 이야기를 한 거다. 그러면서 '홍 감독이 김민희를 좋아하지만 그녀의 앞날이 너무 창창한데 대중에게는 어쨌든 작품이건, 사회적 시선이건 홍상수라는 이름에 갇혀 있다는 점 때문에 김민희의 미래를 무척 걱정을 하고 있었다'면서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변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실제로 두 사람이 어쨌든 굉장히 좋아하지만 홍상수의 심경 변화는 있다는 것이 주변 이야기다. 좋아는 하지만 어쨌든 김민희를 위해서 무언가 양심의 가책을 느끼긴 한다는"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수홍은 "사랑하지만 놓아주는 것?"이라고 물었고, 김가연은 "말도 안 되는 소리 하고 있어! 열 받네"라고 분노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지난 9일 한 매체는 홍상수 감독의 영화계 측근의 말을 빌려 “두 사람이 한 달 전에 헤어졌다. 홍 감독이 김민희의 미래를 걱정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양측은 즉각 결별설을 부인한 바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