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등판] 4회 결국 선제 1실점… 최악의 컨디션

입력 2019-07-20 12: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 LA 다저스)이 시즌 11승에 재도전하는 가운데, 4회 결국 선제 실점했다. 제구가 전혀 되지 않는 모습이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에 위치한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0-0으로 맞선 4회 선두타자 스탈린 카스트로를 1루 플라이로 처리했다. 1루수 작 피더슨이 타구를 놓친 듯 했으나 결국 잡아냈다.

이어 류현진은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해롤드 라미레즈에게 내야안타를 내줬다. 평범한 1루 땅볼이었지만, 류현진의 1루 커버가 늦었다.

이후 류현진은 1사 주자 1루 상황에서 호르헤 알파로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았고, 이 사이 라미레즈가 홈을 밟았다. 선제 실점이다.

또 류현진은 후속 세자르 푸엘로를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낸 뒤 잭 갈렌에게 희생번트를 허용해 2사 2-3루의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류현진은 대량 실점 위기에서 미겔 로하스를 2루 땅볼로 잡아 4회 수비를 1실점으로 마감했다. 실점을 최소화하는데는 성공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