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칸심사위원상으로본한국영화칸도전사

입력 2009-05-25 03:25:16
프린트

영화 ‘박쥐’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부터 ‘박쥐’까지.

한국영화가 세계 최대 규모의 영화제인 칸 국제영화제와 처음 인연을 맺은 건 1984년이었다.

이두용 감독의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가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되면서 한국영화는 칸 국제영화제에서 처음으로 해외 관객을 만났다.

1961년 강대진 감독의 ‘마부’가 베를린 국제영화제 특별은곰상을 받았고 1987년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임권택 감독의 ‘씨받이’ 주연배우 강수연이 여우주연상을 받는 등 다른 해외 영화제에서는 커다란 성과를 맛봤다.

하지만 한국영화는 유난히 칸 국제영화제와는 인연이 닿지 않았다.

‘여인잔혹사, 물레야 물레야’ 이후 1989년 배용균 감독의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역시 주목할 만한 시선에서 상영됐고 1996년 양윤호 감독의 ‘유리’(비평가주간), 1997년 전수일 감독의 ‘내 안에 우는 바람’(주목할 만한 시선) 등이 초청됐다.

1998년에는 홍상수 감독이 ‘강원도의 힘’으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진출하며 칸 국제영화제와 이어지게 될 첫 인연을 맺었다.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가 수상의 영광을 처음 안은 것은 송일곤 감독의 단편영화 ‘소풍’이었다. 1999년 단편 경쟁부문에 초청돼 대상을 수상했다.

그리고 2000년 한국영화는 사상 처음으로 임권택 감독의 ‘춘향뎐’이 장편 경쟁부문에 초청되는 기쁨을 안았다.

이후 2001년 임권택 감독은 ‘취화선’으로 감독상을 받으며 한국영화의 세계적 수준을 과시했다.

그에 이어 박찬욱 감독이 2004년 ‘올드보이’로 경쟁부문 심사위원대상을 거머쥐었고 2007년에는 이창동 감독의 ‘밀양’의 주연배우 전도연이 여우주연상을 품에 안고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여느 해보다 많은 10편의 한국영화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소개되며 박찬욱 감독의 ‘박쥐’가 심사위원상을 받는 영광을 누렸다.

스포츠동아 윤여수 기자 tadada@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