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첫 단독 콘서트 티켓 오픈 직후 ‘전석 매진’

입력 2018-07-17 09:34:00
프린트

지코, 첫 단독 콘서트 티켓 오픈 직후 ‘전석 매진’

대세 프로듀서 겸 래퍼 지코가 콘서트 티켓 오픈 직후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솔로 파워를 입증했다.

8월 11일과 12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개최될 지코의 첫 단독 콘서트 ‘ZICO “King Of the Zungle” Tour in Seoul(지코 “킹 오브 더 정글” 투어 인 서울)’의 티켓 예매가 지난 16일 오후 8시 예스24를 통해 단독 오픈한 가운데 초고속 매진돼 화제다.

‘King Of the Zungle’은 지코가 2011년 데뷔 이후 약 7년 만에 처음으로 개최하는 단독 콘서트로, 일반 예매 티켓 오픈에 앞서 진행된 팬클럽 선예매 역시 오픈과 동시에 치열한 티켓팅 경쟁을 보여줘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한 바 있다.

이번 공연은 지코가 공연 타이틀 및 콘셉트 기획 등 콘서트 제작에도 적극적으로 참여, 블락비의 멤버이자 솔로 아티스트와 프로듀서로서 독보적인 입지를 다져온 지코의 음악적 기량과 진면모를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블락비 콘서트와는 또 다른 매력의 다채로운 무대와 지코만의 음악과 감성으로 가득 채운 공연을 선사할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한편 지코는 ‘King Of the Zungle’의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9월 및 10월에 월드투어를 펼칠 예정이며, 현재 스페셜 싱글 발매를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