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세 동성 성추행 혐의…고소인 “정신적 충격”vs김영세 “신체접촉無”

입력 2019-01-23 21: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영세 동성 성추행 혐의…고소인 “정신적 충격”vs김영세 “신체접촉無”

많은 스타와 미스코리아 무대의상을 만든 김영세 패션 디자이너가 동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채널A 단독 보도에 따르면 30대 남성 A 씨는 지난해 9월 패션 김영세 디자이너를 고소했다. 운전기사 면접을 보기 위해 집을 찾았다가 김영세 디자이너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A 씨 “‘악수 한번 합시다’로 시작해서 자기 손을 내 허벅지에…. ‘나체를 한 번 보여달라’, ‘당신(A씨)에게 셔츠를 선물하고 싶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A 씨는 당시 충격으로 지금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했다.

A 씨는 “남자가 단 한 명만 있는 장소 등에는 들가지 못한다. 너무 그때에 대한 공포증이 심하다”고 이야기했다.

전직 운전기사인 B 씨도 비슷한 일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B 씨는 “침대 위에 올라오라고 이야기를 한다. ‘앉아라, 잠깐’ 할 이야기가 있다고. 마사지해달라든지 등에 로션 좀 발라달라든지”라고 주장했다.

반면 김영세 디자이너는 신체 접촉조차 없었다며 성추행 의혹을 전면 반박했다.

김영세 패션 디자이너는 “(접촉)할 수 있는 상황이 못 된다. 그 친구는 2m 안에 가까이 오지 않았으니까. 이게 연극이냐, 아니면 드라마냐”고 되물었다.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알고 A 씨가 돈을 뜯어내기 위해 의도적으로 접근했다고 김영세 디자이너는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최근 양측을 불러 사실관계 등을 확인했으며, 김영세 디자이너에게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김영세 동성 성추행 혐의. 사진|채널A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