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C 방송논란 “일본인이 한글 통일” 경악…제정신인가

입력 2019-08-11 16: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HC 방송논란 “일본인이 한글 통일” 경악…제정신인가

일본의 유명 화장품업체 DHC가 자회사인 ‘DHC텔레비전’에서 혐한 방송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10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최근 ‘DHC텔레비전’에 출연한 한 패널이 한국의 불매운동을 비하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등 혐한 및 막말 발언을 서슴지 않아 논란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문제의 패널은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며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지”라고 말했다.

또 다른 패널 역시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서,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며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고 역사 왜곡 발언을 쏟아냈다.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과 관련해서는 “내가 ‘현대아트’라고 소개하면서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건가요? 아니잖아요”라며 경악스러운 발언도 서슴치 않았다.

앞서 나아가 요시다 요시아키 DHC 회장은 재일동포를 비하하거나 극우 정당을 지원해 비판을 받은 적도 있다. 이 회사는 해명을 요구하는 취재진에게 형식적인 사과 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과련해 DHC 측은 “드릴 말씀이 없다”는 말만 반복했다.

그리고 ‘DHC 방송논란’이 조명받으면서 DHC와 DHC의 제품에 대한 반감이 커지고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