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건설·병원…넓어지는 5G 영역

입력 2019-08-30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유플러스는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손잡고 세종시 생활권 조성 현장에 스마트건설 기술을 적용한다. 사진은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상무(왼쪽)와 김수일 LH세종특별본부장이 MOU를 체결하는 모습. 사진제공|LG유플러스

■ 이동통신사, B2B 분야 5G 주도권 경쟁

LGU+, LH와 스마트건설 MOU
세종시 생활권 조성 현장에 적용
SKT·KT도 5G B2B 활성화 추진


이동통신 기업들이 기업간거래(B2B) 분야에서 5G 적용을 적극적으로 넓혀가고 있다. 5G 시대에 무한한 기회가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B2B 분야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해 다양한 산업들과 손을 잡고 있다.

우선 건설 토목 현장에 5G가 도입된다. LG유플러스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손잡고 세종시 생활권 조성 현장에 스마트건설 기술을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국가 지정 스마트시티 건설 지역에 건설현장 전용 5G망을 도입해 중장비 원격제어부터 드론 활용 측량 및 공정관리, 지능형 CCTV 및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통한 안전 관리 환경을 구축한다.

자동화 및 원격화로 작업 생산성을 높이고, 실시간 공정 정보 관제로 시공 효율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앞서 서호전기와 함께 5G 상용망에 기반한 ‘스마트 항만’사업을 추진하는 등 B2B 영역 확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SK텔레콤은 전국에 걸쳐 5G클러스터를 조성 중인데 그 중 한 영역이 바로 B2B다. 5G 팩토리와 5G스마트병원, 스마트 물류·유통, 스마트시티, 미디어, 공공안전, 스마트오피스, 국방 등 8대 5G B2B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산업간 융·복합을 통해 미래 산업을 혁신한다는 계획이다. SK하이닉스에도 5G망을 구축하는 등 5G스마트팩토리를 추진하고 있다.

KT도 스마트 팩토리 플랫폼을 비롯한 제조 분야는 물론 미디어, 의료, 공공 등 다양한 분야의 산업 현장에 5G를 적용하며 B2B 사업모델을 전 산업영역으로 빠르게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