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씬스틸러’ 이봉련, 극단 선배 이규회와 오늘(11일) 결혼

입력 2019-10-11 10: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봉련이 결혼 소식을 알렸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이봉련이 오늘(11일) 극단 선배 배우 이규회와 부부의 연을 맺습니다. 두 사람은 가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서약을 하고 부부의 시작을 알릴 예정입니다. 새로운 인생의 출발점에 선 앞날에 따뜻한 응원과 축하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했다.

배우 이봉련은 2005년 뮤지컬 ‘사랑에 관한 다섯 개의 소묘’로 데뷔해 연극 무대와 브라운관 그리고 스크린을 넘나들며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특히 올해 개봉한 영화 ‘생일’에서는 정숙 역을 맡아 아들을 잃은 정일(설경구 분)과 순남(전도연 분)의 곁에 있는 또 다른 가족의 캐릭터를 담담하게 구현해 냈고, 최근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에 성공한 영화 ‘엑시트’에서는 주인공 용남(조정석)의 셋째 누나 역으로 출연해 극의 감초로 맹활약한 바 있다.

이봉련은 다양한 작품에서 천의 얼굴로 맡은 캐릭터마다 짧지만 열연을 보여주며 씬스틸러로 호평 받았으며, 올 가을 영화 ‘82년생 김지영’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