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안재현 “행복한 시간이었다” 종영소감

입력 2020-01-17 15: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안재현 “행복한 시간이었다” 종영소감

MBC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연출 오진석/ 극본 안신유/ 제작 에이스토리)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에 오연서, 안재현, 김슬기, 구원, 허정민 배우가 마지막 메시지를 전했다.

먼저 섬세하고 감성적인 연기로 주서연 그 자체를 보여준 오연서 배우는 “오랜 시간 함께 한 만큼 더 애틋한 작품이었다. 가족 같은 배우들과 스태프분들 덕분에 따뜻한 기억이 많이 남는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며 “그동안 드라마 시청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 너무 감사드립니다”라는 말로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색다른 코믹 연기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안재현 역시 “'하자있는 인간들'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좋은 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 영광이었습니다”라며 “지난 여름부터 현장에서 함께 땀 흘리며 고생한 모든 출연 배우분들 그리고 제가 연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옆에서 도와주신 감독님 외 모든 스태프분들이 있었기에 끝까지 잘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함께한 스태프와 배우들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톡 쏘는 매력으로 안방극장 심(心)을 사로잡은 김슬기 또한 “미경이로 시청자분들에게 인사드릴 수 있어 기쁘고 행복했습니다. 현장에서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해주신 감독님과 스태프들 좋은 글 주신 작가님께 감사드립니다. 화기애애한 현장이 많이 그리울 것 같습니다”라며 “그리고 저희 드라마를 시청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는 말로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 인사로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애틋한 짝사랑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촉촉이 적신 구원은 “드라마를 보며 누군가는 작은 위로를 받았을거라 생각합니다. 그러했기를 희망합니다”라고 운을 떼며 “여러 가지로 위로가 되는 작품으로 기억하고 싶습니다. 함께한 모든 분들 고생하셨고,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었습니다”라는 말로 ‘하자있는 인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온냉(溫冷)을 오가는 ‘박현수’ 캐릭터에 완벽 빙의한 허정민 역시 “항상 열정 넘치는 감독님과 스태프들, 그리고 촬영장에서 항상 유쾌하게 서로서로 챙겨주었던 동료 배우들 덕택에 촬영 현장가는 게 항상 즐거웠습니다”라며 “더불어 저희 드라마를 애청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신 시청자들 덕분에 저희도 큰 힘이 되었고 끝까지 본방사수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라고 드라마 시청자를 비롯해 함께한 스태프, 배우들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명랑 만화를 연상케 하는 감성과 로맨스와 코믹을 오가는 대사를 통해 결이 다른 인생 로코를 탄생시키며 안방극장의 뜨거운 사랑을 받은 MBC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은 어제(16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