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막세!

입력 2008-03-24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뒤돌아서는 정대세를 조심하라.’ 한국대표팀 수비진에 내려진 특명이다. 한국은 26일 오후 8시(한국시간) 중국 상하이 홍커우 스타디움에서 북한과 2010년 남아공월드컵 3차 예선전을 치른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이 유력한 정대세의 가장 큰 장점은 수비를 등지고 서서 순간적으로 돌아서는 움직임이 탁월하다는 것이다. 지난 2월 동아시아대회 북한-일본전은 이런 정대세의 장기가 유감없이 발휘된 경기였다. 일본 선수들은 미드필드 진영까지 나와있다가 수비에서 한 번에 넘어온 패스를 받아 순간적으로 돌아서는 정대세를 막지못해 쩔쩔맸고 경기 후반부에 가서는 정대세가 공을 잡기만해도 위축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정대세가 위협적인 또 하나의 이유는 동료를 이용하는 플레이를 할 줄 안다는 것. 북한은 역습 시 가운데서 정대세가 볼을 잡으면 좌우 측면 공격수들이 총알처럼 뛰어나가 정대세의 패스를 받을 준비를 한다. 최근의 북한 전력을 분석한 명지대 기록정보과학대학원 측은 “수비 위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북한은 역습 시 철저하게 약속된 전술을 사용한다. 이 전술의 중심축이 바로 정대세”라며 “한국 수비수들은 정대세가 볼을 잡기 전에 차단하거나 한 발자국 물러서 수비할 필요성이 있다”고 조언했다. 상하이(중국)=윤태석기자 sportic@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