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별PD“딸낳고떠나간모성PD라울지도못했다”

입력 2008-05-11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누군가의 아픔을 마음껏 위로하거나 죽음을 마냥 슬퍼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MBC 4부작 휴먼 다큐멘터리 ‘사랑’에 참여한 김새별(사진) PD가 바로 그렇다. 고통받는 이들과 이를 지켜보는 가족에게 조심스럽게 카메라를 들이대야 했던 김 PD는 “감정을 억누르면서 촬영하다가 딜레마에 빠진 순간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17일부터 4일간 방송하는 ‘사랑’ 시리즈 중 김 PD의 연출작은 ‘엄마의 약속’(17일 밤 10시50분)과 ‘울보 엄마’(19일 밤 11시10분)다. 두 편 모두 죽음의 문턱에 선 엄마가 등장한다. 딸을 낳고 하루 만에 위암말기 판정을 받은 안소봉 씨의 이야기(엄마의 약속)와 암에 걸려 투병 중인 황정희 씨가 7살 난 아들의 소아암 말기 판정을 받고 겪는 기막힌 사연(울보 엄마)을 통해 김 PD는 잔인한 현실에 맞닥뜨린 두 엄마의 모성을 전한다. 김 PD는 이 가운데 지금은 고인이 된 안소봉 씨의 이야기가 남의 일 같지 않았다고 했다. 안 씨의 딸 소윤 양과 자신의 딸이 하루 차이로 태어난 인연 때문이다. 김 PD는 죽음의 기로에서도 딸을 위해 생명을 지키려고 애쓰던 안 씨의 사연을 이야기하다 끝내 눈물까지 보였다. “안소봉 씨가 떠난 뒤 남은 가족에게 닥쳐온 슬픔을 가까이서 지켜보는 일이 쉽지 않았다”는 김 PD는 “유가족의 분노, 허탈함, 남은 소윤이가 마음에 묵직한 짐을 안겨줬다”고 고백했다. 한 편의 다큐멘터리를 위해 1년 내내 안 씨와 황 씨의 곁을 지킨 그녀는 “항암치료를 지켜봐야 했고 모성으로 고통스러워하는 두 분의 아픈 마음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조차 할 수 없었다”고 돌이켰다. 이어 “굉장히 개인적인 사연일 수 있지만 이들 가족의 이야기는 보편적이고 사회적인 메시지를 준다”며 “살아있는 것의 소중함이나 옆에 있는 사람의 존재, 가족에게 잘 하고 있는지를 돌아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랑’은 MBC가 5월마다 가정의 달 특집으로 3년째 방영 중인 다큐멘터리로 2006년 ‘너는 내 운명’과 2007년 ‘안녕 아빠’ 등을 통해 가족의 진한 사랑을 담아 호평받았다. 죽음을 앞둔 사람과 그 가족이 보이는 사랑의 숭고함으로 방영 때마다 잔잔하지만 깊은 감동과 파장을 일으켰다.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