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석“불륜즐기는속물?…중년남속마음”

입력 2008-05-21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얄밉지만 마냥 미워할 수 없는 남자. 요즘 드라마에서 만나는 정보석이다. 인간의 깊숙한 욕망을 그린 MBC 주말극 ‘달콤한 인생’(극본 정하연·연출 김진민)에서 정보석은 너무나 현실적이어서 오히려 쉽게 자기편을 만들지 못하는 중년의 남자 하동원으로 열연 중이다. 연봉 100억 원을 받는 유능한 펀드매니저이지만 아내(오연수)와 애인(박시연)이 마음대로 움직여주지 않아 하동원의 속은 까맣게 탄다. 경기도 의정부 MBC 문화동산 내 드라마세트장에서 만난 정보석은 “욕망에 이끌려 불륜을 저지르는 것이 아니다”며 “남자와 여자의 차이와 그 안에서 벌어지는 미묘한 갈등을 눈여겨 봐 달라”고 주문했다. 정보석은 두 여자를 한 손에 쥐려는 하동원을 통해 중년의 남자가 품은 욕망을 실감나게 그리고 있다. 그는 “하동원과 실제로 같은 세대이기 때문에 남자의 본능을 표현하며 희열을 느낀다”고 했다. “극적인 재미를 위해 삽입하는 과장된 설정과 이야기를 버리고 나 혹은 내 주변에서 벌어지는 사연을 담으려고 노력한다”고도 했다. 일부에서는 돈과 명예, 가정과 애인을 모두 지키려는 하동원을 두고 ‘속물’이라고 손가락질한다. 하지만 정작 정보석은 “이게 바로 남자의 진짜 속마음 아니겠느냐”고 되물었다. “적나라하게 현실을 까발려 보여주기 때문에 보는 입장에서 불편해 한다. 속마음을 들킨 것 같은 느낌을 받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부부가 드라마를 함께 보면서 속내를 툭 터놓는다면 서로를 이해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이런 정보석에게 아내와 함께 드라마를 본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그는 서슴치 않고 “한 회도 거르지 않고 함께 봤다”며 “아내는 무덤덤하게 반응했다”고 답했다. 오연수와 박시연이라는 눈에 띄는 여배우와 호흡을 맞추는 남편을 혹시 질투하거나 걱정하지 않을까. 이런 의문을 던지자 그의 대답이 길어졌다. “사실 나도 그 부분이 조심스러워 슬쩍 물었더니 ‘배우의 아내로 산 세월이 20년인데 이제는 초월했다’고 했다. 이 드라마를 하면서 아내가 주변으로부터 부쩍 ‘불안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 모양인데 늘 담담하게 대처한다.” 드라마를 볼 때마다 하동원을 향해 손가락질을 하는 건 정작 정보석 자신이다. 그는 “남편으로 민망한 장면이 나올 때면 ‘에이 나쁘다’면서 소리친다”며 멋쩍게 웃었다. 반면 그의 아내는 이런 남편을 위해 때론 오연수로, 때론 박시연으로 변해 함께 대사 연습을 하는 ‘프로 연기자 아내’ 다운 내조를 펼치고 있다. 이해리기자 gofl1024@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