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연아‘짧은만남긴어색함’

입력 2008-05-28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 명의 한국스포츠 최고 스타가 싱거운 첫 만남을 가졌다. ‘산소탱크’ 박지성(27·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피겨요정’ 김연아(18·군포수리고)는 27일 서울 성북구 삼청각에서 열린 ‘나이키+휴먼레이스’ 공식개최 발표식에 홍보대사로 나란히 모습을 드러냈다. ‘농구스타’ 김승현(30·대구오리온스)도 자리를 함께 했다. ‘나이키+휴먼레이스’는 8월31일 서울, 뉴욕, 런던, 파리 등 전 세계 25개 도시에서 100만 명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단일 러닝 이벤트. 박지성은 “장기간 부상에 시달렸지만 동료선수들이 잘해줬다”면서 “더블(정규리그 우승,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조금이나마 기여해서 기쁘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연아는 “최고의 스포츠선수를 만나서 영광”이라면서 “나도 노력해서 박지성 만큼 훌륭한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박지성과 김연아의 만남은 15분을 넘기지 못했다. 박지성은 다음 일정을 이유로 행사 직후 삼청각을 빠져나갔다. 둘은 대기실이 달라 행사직전에도 별다른 대화를 하지 못했다. 김연아는 “가벼운 인사 정도만 했다”고 말했다. 24일 귀국한 박지성은 25일 화성 전곡항에 열린 ‘경기 국제보트쇼 및 코리아 매치컵 세계 요트대회’ 홍보대사 위촉식에 참가하는 등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분주한 박지성과 달리 김연아는 취재진에게 연신 미소로 화답하는 등 여유가 넘쳤다. “박지성과 종목을 바꾸면 어떨 것 같느냐”는 다소 엉뚱한 질문에 잠시 폭소를 터트리기도 했지만 곧이어 “축구는 체력훈련이 힘들 것 같고, 해보지는 않았지만 아마 피겨가 더 쉬울 것 같다”고 받아넘겼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IB스포츠 스포츠마케팅 구동회 본부장은 “이제는 인터뷰를 즐기는 것 같다”며 웃었다. 김연아는 “10월∼11월경 시작되는 다음 시즌을 대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뒤 재활치료를 위해 하늘스포츠클리닉으로 향했다. 김연아는 6월10일 경 캐나다로 출국, 전지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지성은 28일 대표팀 소집 훈련에 합류한다. 전영희 기자 setupman@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