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진“2년간열정충전4옥타브‘하이파이브!’”

입력 2008-06-03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의 4옥타브를 넘나드는 가창력을 다시 듣는데 2년의 시간이 필요했다. ‘플라워’ 고유진이 적지 않은 공백을 마무리하고 다시 무대로 돌아왔다. 거침없는 활동으로 지쳤던 몸과 마음을 추스르는데 2년여의 시간은 결코 긴 시간이 아니었다고 했다. 고유진은 지난 해 12월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컴백 시기를 늦추면서 스스로 ‘음악에 대한 조바심’을 키웠다. 그렇기 위해 무려 2개월 동안 타이틀곡을 녹음하는 신중함도 가졌다. 덕분에 다시 무대에서 선 그에게는 ‘열정’이라는 배터리가 가득 충전이 됐다. ‘equi-vocal Flower’는 이런 과정을 거쳐 탄생한 고유진 3집이다. 전에 비해 훨신 ‘영’(Young)해진 외모로 그는 과거 자신의 노래에 배어있던 무거움을 덜어내고 경쾌한 음악으로 변모했다. - 다시 무대에 서는 것이 2년 만이다. “일신상에 변화가 많았다. 소속사를 새로 정하는데 1년이 걸렸고 앨범 준비도 꼬박 1년이 걸렸다. 그 시간 동안 열정과 ‘무대에 서고 싶은 조바심’으로 나를 꼭꼭 채웠다.” - 2년의 시간이 필요했나. “난 지금까지 활동하면서 한번도 편하게 쉰 적이 없다. 짧은 시간 안에 많은 앨범을 내야 했고 콘서트도 매년 했다. 그런데 남들에게는 플라워 고유진이라는 가수가 그렇게 바쁘게 활동하는 이미지가 아니었다. 그런 시선을 접하면서 이 때문에 열정이 조금 식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이번에는 어느 때보다 열심히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 타이틀곡이 ‘하이파이브’다. 왠지 자신에게 응원을 보내는 것 같다. “맞다. 하지만 나뿐 아니라 힘들어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하이파이브’를 보내는 거다. 외람되지만 쇠고기 파동을 보면서 우리나라 걱정이 많이 된다. 생각을 바꾸고 미래를 좋게 바꾸기 위해 열심히 뛰자는 느낌으로 불렀다.” - 미니 앨범이 대세인 요즘, 정규 앨범으로 새 음반을 낸 것도 눈에 띈다. “CD 시장이 사장됐다고 하지만 가수에게 정규 앨범은 ‘세상에 남기는 흔적’이다. 조용필, 인순이 선배 등이 그렇게 해왔고 나 역시 그 뒤를 따라갈 거다. 또 정규든 싱글이든 난 꾸준히 앨범을 낼 수 있기를 바랄 뿐이다.” - 대중적인 음악으로 돌아섰다는 느낌도 강하다. “밴드든, 솔로가수이든 대중성과 음악성의 조화를 이루는 것이 음악하는 이의 사명이다. 아무리 음악이 좋아도 대중이 좋아하지 않으면 그들만의 노래라고 생각한다. 난 들어서 기분 좋고, 위로 받고, 행복할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을 뿐이다.” - 예전에 비해 한결 편안해진 듯한데. “편안해지려고 노력했다는 게 맞을 거다. 나 스스로 음악을 하면서 마음을 닫고 있었던 게 아닌가 싶었다. 이제 마음가짐을 바꿨고 무거운 발라드보다는 변화에 맞는 음악을 추구했다.” - 외모도 심하게 어려졌다. 재킷 사진은 정일우를 닮았다. 비결이 뭔가. “(웃음)다행이다. 이번 콘셉트다. 정일우를 닮았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내가 미남은 아닌데 외모에 잠재력이 있는 것 같다.” - 오해를 많이 받지 않나. 실제 고유진은 상당히 유쾌한 사람이다. “나에 대한 평가는 ‘무서울 것 같다’ ‘재미있을 것 같다’ 딱 두 가지로 나뉜다. 예전에는 가까이 하기 어려운 사람이라는 얘기를 들었는데 쇼 프로그램에 나가서 개인기를 선보였더니 재미있는 사람이라고 소문났다. 난 스스로 마음을 열면 편안한 사람이 된다.” - 친한 연예인도 많을 것 같은데. “거의 없었다.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 출연도 거의 안 했고 연예인들을 만날 기회가 많이 없었다. 또 내가 술을 잘 못 먹는 편이다. 요즘 술을 좀 배웠는데. 술 마시면서 대화를 나누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예전에는 색안경 끼고 연예인을 봤는데 요즘에는 함께 고생하는 사람들, 잘 통할 수 있는 사람들이 아닐까 싶다.” - 장난도 짓궂게 칠 것 같다. “안타깝게도 모진 장난을 치는 성격은 못 된다. 요즘 버라이어티 쇼를 보니까 상대방에게 모질게 굴던데 살짝 걱정된다. 버라이어티는 타이밍이 관건인데 난 생각이 너무 많아서 치고 나갈 부분을 놓친다.(웃음)” - 평소에는 뭐하나. “주위 사람들이 우스갯소리로 ‘저 친구 음악 안 했으면 어디에 써’라고 말한다. 영화나 운동, 여행을 좋아하는데 게을러서 그런지 여가 생활을 잘 못 누리게 된다. 생각이 많아서 ‘에라 모르겠다, 한번 해보자’가 안 되는 것 같다." - 앞으로 활동 계획은 뭔가. “일부러 콘서트 안 하고 몸은 근질근질하게 만들었다. 일단 앨범 활동을 열심히 하고 8월 초에는 꼭 콘서트를 할 거다. 나는 무대 위에 있어야 살아있음을 느낀다.” 고유진은 플라워의 멤버이자 솔로 가수인 고유진입니다. 76년 용띠 남자입니다. 99년 그룹 플라워의 멤버로 데뷔했고, 군대에 갔다온 뒤 2004년부터 솔로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겉보기와 다르게 소심한 성격에 낯가림도 심하지만 한 번 마음 준 사람들에게는 친근하고 편안한 남자입니다. 게으른 성격 탓에 집 밖에 잘 안 나가는 편인데 최근 야구에 취미를 붙이면서 달라졌습니다. 야밤 생활이 기본인 저이지만 야구하는 날만은 아침에 눈이 딱 떠지는 걸 보니 좋아하긴 좋아하나 봅니다. 운동을 하면서 살도 빠지고 건강도 챙기고 사람도 사귀고 참 좋습니다. 이렇게 하나하나 알게 된 삶의 기쁨을 노래에 담았습니다. 홍재현 기자 hong92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