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수근,술병으로동료도폭행

입력 2008-07-17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 외야수 정수근(31)이 16일 새벽 만취상태에서 시민과 경찰관을 폭행했다. 더욱이 정수근은 사건 수시간 전 회식 자리에서 소속팀 후배 A를 때려 상처를 입힌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모든 정황을 파악한 롯데 구단은 선수생명의 박탈까지 이어질 수 있는 초강력 징계인 ‘임의탈퇴’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신속히 신청했고, 사건을 담당한 부산 남부경찰서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초강경 조치’ 왜? ‘임의탈퇴’라는 초강경 조치 뒤에는 동료 폭행이라는 숨겨진 사건이 있었음이 드러났다. 롯데가 음주 상태에서 16일 새벽 아파트 경비원과 경찰관을 잇달아 폭행, 구속영장이 신청된 정수근(31)에 대해 즉각 임의탈퇴라는 극약처방을 내린 가운데 정수근이 사건 발생에 앞서 동료선수까지 폭행한 것으로 밝혀져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롯데는 16일 오후 자체 징계위원회를 열고 이날 새벽 만취 상태에서 부산시내 모 아파트 경비원 신모(45)씨와 시비를 벌이다 주먹과 발로 신씨의 얼굴과 허벅지 등을 때리고, 말리던 동료 경비원까지 폭행한데다 경찰에 연행된 뒤에는 하모 순경까지 폭행한 혐의로 구속 영장이 신청된 정수근에게 임의탈퇴라는 최고 수준의 징계를 결정했다. 자칫 잘못하다간 선수생명이 끝날 수 있는 중징계다. 롯데는 “2004년에 이어 또다시 불미스러운 폭행사건에 연루돼 구단 이미지를 실추시켰을 뿐 아니라 4강 다툼이 치열한 중요한 시점에서 팀의 주장으로서 모범이 되어야할 선수가 공인 신분을 망각, 팬들을 실망시키고 팀 화합을 저해해 불가피하게 중징계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롯데가 팀의 간판선수 중 한명인 정수근에게 선수생명을 위협하는 초강경 조치를 취하게 된 데에는 사건 직전 동료선수를 폭행한 것이 결정적인 판단 근거가 됐다는 것이 구단 한 관계자의 증언이다. 정수근은 구속영장 신청으로 이어진 일반인 및 경찰관 폭행에 앞서, 동료선수에게 술병을 휘둘러 타박상을 입힌 것으로 드러났다. 복수의 선수들과 관계자의 증언을 종합하면 15일 사직 KIA전이 끝난 뒤 몇몇 선수들이 모여 저녁식사를 겸한 회식을 하고 있었다. 술에 취한 채 뒤늦게 합석한 정수근이 후배선수 A를 질책하며 몇번 손찌검을 했고, 참다못한 A가 막는 제스처를 취하자 테이블에 있던 빈병을 휘둘렀다는 것이다. 다행히 A는 병이 깨지지 않아 큰 상처는 입지 않았고 16일 병원에서 X-레이 촬영을 받은 결과 단순 타박상으로 확인됐다. 또 다른 구단 관계자는 “구단 입장에서 불가피하게 임의탈퇴를 시킬 수밖에 없었다. 정수근이 (제리) 로이스터 감독 부임 이후 그라운드에서 열심히 했고, 팀에 보탬이 되는 좋은 플레이를 한 것도 사실이지만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여러 사실이 있다”면서 정수근이 올 시즌에도 여러 차례 팀내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를 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제리 로이스터 감독은 “구단으로서는 해야할 일을 했다. 구단 이미지를 생각하면 받아들일 수 없는 행동이었다”면서 “새벽 시간에 술을 마시고 좋지 않은 일에 휘말렸다. 7월 들어 팀 사정이 좋지 않아 서로 희생할 수 있는 정신을 갖자고 수차례 얘기했는데 주장이 이런 일을 했다는 것은 용서할 수 없는 것”이라고 견해를 밝혔다. “정수근이 좋은 선수란 걸 알고 있다. 이런 사건이 벌어져 너무 아쉽고 슬프다. 정수근 본인을 생각해도 너무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상구 단장과 로이스터 감독, 박영태 수석코치는 사건이 알려진 이날 낮 12시 구단 사무실에서 의견을 교환했고, 이 단장은 곧바로 자신이 위원장으로 있는 구단 징계위원회를 소집해 결국 구단 사장의 재가를 얻어 임의탈퇴를 결정했다. 경비원 및 경찰관 폭행사건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정수근은 부산 해운대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돼 있으며 17일 오전 10시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은 그의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실시한다. 심사 결과에 따라 법정구속이 될 수도 있다. 사직|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