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정조국vs감바-조재진…‘토종킬러’맞대결

입력 2009-01-07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0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대진이 결정됐다. 조 추첨 결과 매우 흥미로운 대진이 짜여졌다. G조의 수원 삼성은 J리그 챔피언 가시마 앤틀러스와 한-일 챔프전을 예약했다. E조의 울산 현대는 이장수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베이징 궈안(중국)과 맞붙는다. F조 FC서울은 조재진과 박동혁이 있는 감바 오사카를 만났다. H조의 포항은 북한 대표 정대세를 보유한 가와사키 프론탈레와 경기를 치른다. E조 울산-베이징------김호곤-이장수 한국 사령탑…동문끼리 대결 F조 서울-감바--------기성용-엔도 미드필더 중원혈투 팽팽한 긴장 G조 수원-가시마------K리그 챔프 대 J리그 챔프 “누가 센지 가리자” H조 포항-가와사키--- ‘인민 루니’ 정대세의 ‘포항 습격’ 통할까 관심 ○한-일 챔프전 수원 삼성은 가시마 앤틀러스와 한일 챔프전을 치러야 한다. 수원과 가시마는 2008년 K리그와 J리그 정규리그 우승컵을 나란히 차지했다. 수원은 플레이오프에서 서울을 꺾고, 4년 만에 K리그 정상에 섰다. 가시마는 2000년 3관왕을 포함해 J리그 5차례 우승, 각급 컵 대회에서 8차례 정상에 서는 등 J리그 강호다. 일본국가대표에 소속된 나카타 코지, 오가사와라 미츠오, 우치다 아츠토 등이 활약하고 있다. ○한국 킬러 대결 서울과 감바 오사카의 경기는 한국인 끼리의 자존심 대결이 볼만하다. 감바는 2009시즌을 앞두고 스트라이커 조재진과 수비수 박동혁을 영입했다. 이에 따라 서울-감바전에서는 한국 선수간의 치열한 공수대결이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한국축구의 새로운 아이콘으로 떠오른 기성용과 일본의 대표 미드필더 엔도 야스히토의 중원 대결로 흥미로울 듯 하다. 지난 대회 우승팀 감바 오사카는 2008년 FIFA 클럽 월드컵에서 3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파리아스의 마법 정대세 묶을까 포항은 북한대표팀 스트라이커 정대세가 뛰고 있는 가와사키와 2번의 경기를 치른다. 정대세는 A매치에서 한국을 상대로 1골을 넣은 경험이 있는 선수. 탁월한 스피드와 강력한 파워로‘인민 루니’로 불린다. 포항 파리아스 감독이 한국 수비수들을 괴롭혔던 정대세를 어떤 수비로 막아낼 지 궁금하다. 2008년 AFC챔피언스리그에서 조별리그 탈락의 실패를 맛봤던 파리아스 감독의 설욕전도 기대해볼만 하다. ○연세대 동문의 맞대결 같은 대학 출신의 울산 현대의 김호곤 감독과 베이징 궈안의 이장수 감독이 동문 대결을 펼친다. 김 감독과 이 감독이 사령탑으로 같은 그라운드에 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 김 감독이 부산에서 지휘봉을 잡은 2000-2002년에 이장수 감독은 중국에서 지냈다. 이 감독은 한국으로 돌아와 서울 감독을 지냈던 2004년부터 2006년까지는 김 감독이 올림픽호 지휘봉을 잡은 뒤 행정가로 변신했었다. 절친한 선후배 사이라도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처지이다. AFC챔피언스리그 조추첨 결과 & 팀별 추첨결과 반응 김호곤-이장수 한국사령탑 대결 ▲김호곤 울산 감독=상대팀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우리 경기력만 펼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이동 거리가 먼 호주 팀이 들어온 게 껄끄럽긴 하지만 약한 팀도 없고 절대 강팀도 없다고 생각한다. 베이징 궈안의 이장수 감독과 흥미로운 대결을 펼치게 됐는데, 철저한 분석으로 비책을 마련하겠다. 한국 축구의 자존심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기성용-엔도 미드필더 중원싸움 ▲이영진 서울 코치=힘이 있고, 까다로운 호주 팀을 피해 조 편성이 어렵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감바 오사카는 클럽 월드컵을 통해 지켜봤던 팀이다. 조재진과 박동혁이 가세했고, 브라질 용병도 1명 바뀐다고 들었다. 중국의 산동 루넝과 인도네시아의 스리위자야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 분석 팀을 가동할 예정이다. 조별리그 통과가 우선이다. K리그-J리그 챔프 숙명의 승부 ▲이임생 수원 수석코치=각 리그 상위팀들이 모였기 때문에 쉽지 않은 전망이다. 상하이 선화는 2007년 초 일본 동계훈련 때 연습경기를 가졌는데 파워는 좋지만 세밀한 부분에서 다소 부족한 모습이었다. J리그 팀들은 전통적으로 아기자기한 축구를 구사한다. 하지만 팀을 장악하는 능력에서 우리가 결코 밀리지 않는다고 본다. ‘인민 루니’ 정대세 꽁꽁 묶어라 ▲파리아스 포항 감독=작년에 실패했으니 올해는 무조건 우승이 목표이다. 작년에 포항이 조별예선에서 호주팀 애들레이드에 져 고배를 마셨는데, 내용에서 우세한 경기를 펼치고도 스코어에서 패했다. 솔직히 동남아시아 클럽을 만나고 싶었지만 어쩔 수 없다. 오랫동안 손발을 맞춘 선수들이 있으니 조직력으로 앞선 플레이를 펼치겠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