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노래,내식대로!”…‘작곡가음반’이뜬다

입력 2009-01-11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의 앨런 파슨스 프로젝트를 꿈꾼다.’ 최근 작곡가·프로듀서 그룹이 잇달아 앨범을 발표해 음반시장에서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과거 조영수, 김도훈 등 몇몇 작곡가들이 ‘올스타’ ‘컬러 핑크’ 등의 브랜드로 발표한 작곡가 앨범과 달리 최근 등장한 작곡가 그룹은 작곡가와 작사가, 엔니지어 등 뮤지션들이 팀을 이뤄 그 이름으로 꾸준히 음반을 발표한다. 이는 키보디스트 및 신시사이저 음악가 앨런 파슨스가 키보디스트 에릭 울프슨과 1975년 결성한 ‘앨런 파슨스 프로젝트’와 같은 형태다. 영국 출신의 앨런 파슨스 프로젝트는 프로그레시브 록을 추구하며, 객원가수들을 기용해 ‘타임’, ‘올드 앤드 와이즈’, ‘아이 인 더 스카이’ 등의 히트곡을 남겼다. 이터널 뮤지션 프로젝트(이하 EMP)와 개미와 베짱이 블루스 프로젝트가 최근 등장한 프로듀서 그룹. 또 작곡가 김건우와 힙합 뮤지션 라이머가 결성한 2인 프로젝트 블루브랜드는 작곡가 그룹이다. 이들에 앞서 지난달에는 이승환의 무적밴드에서 활동하는 베이시스트 우형윤의 1인 프로젝트 내추럴이 6년 만에 새 앨범을 발표했고, 지난해 11월에는 황세준과 황성제, 황찬희 등 3인의 작곡가가 ‘황 프로젝트’를 결성해 싱글을 발표했다. 이들의 존재는 기존 공일오비나 토이와 그 형태가 유사하다고 보면 이해가 쉽다. EMP는 ‘두번째 프러포즈’, ‘해신’, ‘불량주부’, ‘학교’ 등에 참여한 드라마 음악감독 및 작곡가 박정식이 중심이 된 작곡가 그룹으로, 양남승과 전계리 등의 뮤지션들로 이뤄졌다. 이들이 발표를 앞둔 앨범도 팀 이름과 같은 EMP이다. 얀과 김경호, 배기성, 이상곤(노을), 성훈(브라운아이드소울), 장해영(파이브) 등이 피처링 가수로 참여했다. EMP는 6곡이 수록된 앨범을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다. 최근 쿨 이재훈을 앞세워 등장한 개미와 베짱이 블루스 프로젝트는 작곡가 개미, 블루스, 작사가 베짱이, 엔지니어 구자훈 등 네 사람으로 이뤄진 뮤지션 그룹이다. 이들은 일정한 시간을 두고 디지털 싱글을 한 장씩 발표할 예정이다. 베짱이는 ‘아로하’, ‘사랑합니다’ 등 쿨 6집부터 이재훈과 손잡고 ‘쿨표 발라드’를 탄생시킨 주인공. 이런 인연으로 첫 번째 객원가수로 이재훈을 낙점, 그를 염두에 두고 전형적인 쿨표 발라드 곡 ‘겨울풍경’을 탄생시켰다. 작곡가 김건우와 힙합가수 라이머의 2인 프로젝트 ‘블루브랜드’도 유명 힙합가수들을 기용해 조만간 첫 음반을 발표할 예정이다. 위의 뮤지션 그룹 중 EMP와 개미와 베짱이 블루스 프로젝트는 다른 작곡가 그룹의 앨범과 좀 다르다. 일반적으로 작곡가 앨범의 경우, 그간 보여주지 못했던 자신들의 음악적 역량을 펼쳐 보이기 위해 자신이 쓰고 싶은 스타일의 곡을 먼저 쓰고 그 곡에 어울리는 적당한 가수를 후에 섭외하는 것이 보통이다. 이에 비해 EMP나 개미와 베짱이 블루스 프로젝트는 곡을 만들기 전 피처링 가수들을 미리 정하고, 그 가수의 장점과 특징에 맞춰 곡 작업을 한다. EMP나 개미와 베짱이 블루스 프로젝트의 작업방식은 한 가수의 장점과 역량을 충분히 발휘하게 해주고, 또 실력 있는 숨은 재주꾼을 키워주는 효과가 있다. EMP의 박정식은 “유행하는 음악에 따라 움직이는 국내 음악시장의 여건상 점점 사라져가는 개성있는 목소리를 가진 가수들을 지킬 수 있어 환영받을 만한 시스템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