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아이리스’합류…이병헌과맞대결

입력 2009-02-04 05:16:36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기자 정준호가 이병헌-김태희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첩보액션 드라마 ‘아이리스’에 합류한다. 200억 원의 제작비가 투입된 ‘아이리스’는 한국 드라마 최초로 첩보원들의 숨 막히는 액션과 배신, 그리고 로맨스를 그릴 첩보액션드라마다. 제작을 맡은 파크 프로덕션 측은 4일 “이병헌, 김태희, 김승우에 이어 정준호까지 가세해 촬영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정준호는 드라마에서 국가 안전국 소속(NSS) 엘리트 요원 진사우 역으로 우정과 사랑 그리고 국가의 명령 앞에서 갈등하는 인물이다. 함께 출연하는 이병헌(김현준 역)과 서로의 가슴에 총구를 겨누게 되는 절친한 친구이자 김태희(승희 역)를 사랑하는 라이벌로 운명적인 대결을 펼치게 된다. ‘아이리스’는 3월 일본 아키타현에서 이병헌, 김태희, 정준호, 빅뱅 탑의 액션 신으로 첫 촬영을 시작한다. 스포츠동아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