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체육이지자체를키운다]‘동호회세상’경기도김포시

입력 2009-02-13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포시는 인구 약 22만 명으로 경기도내 중규모 도시다. 지자체에서 생활체육의 활성화 여부는 사실상 지자체의 재정자립도에 따라 결정된다. 김포는 수원, 성남, 안산, 고양 등 재정자립도가 90%에 육박하는 경기도내 다른 도시들 보다 생활체육에 대한 예산지원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경기도의회 유영근 의원(문화공보위원회)은 “김포의 재정자립도는 50%수준”이라고 했다. 하지만 김포시는 2005년 경기도생활체육협의회에서 최우수회원단체로 선정되는 등 전국적으로도 손꼽히는 생활체육의 모범도시다. 김포시생활체육협의회에 등록된 동호인 조직은 2008년 현재 31개 단체에 451개 클럽, 동호인 수만 2만6319명이다. 인구의 13% 가량이 동호회 활동을 하고 있는 셈이다. 김포시는 2008년, 생활체육협의회에 약 5억9300만원의 예산을 배당하는 등 적극적으로 생활체육을 지원하고 있다. 2009년에는 약 6억1200만원으로 생활체육관련 예산을 증액했다. 김포시 생활체육의 장점은 프로그램이 다양하다는 것이다. 시민들은 연간 1만2000원의 스포츠상해 보험료만 내면 골프, 포켓볼, 탁구, 스쿼시, 배드민턴 등의 프로그램 강좌에 참여할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최고인기강좌는 스포츠워킹교실. 40-50대 주부가 회원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이 프로그램은 다이어트와 자세교정 효과가 크다. 김포시는 순수 시 예산만으로 생활체육콘서트를 마련해 생활체육참가를 독려하고 있다. 생활체육콘서트는 요가, 줄넘기, 에어로빅, 우슈 등 각 생활체육프로그램강좌 회원들이 자신들이 배운 내용을 발표하는 자리다. 2008생활체육콘서트도 2000여명의 회원들이 참가해 성황리에 마쳤다. 다양한 강좌도 정보유통이 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다. 김포시생활체육협의회는 2001년 경기도에서 2번째로 홈페이지를 만들었다. 김포시생활체육협의회 김지섭 사무국장은 “처음 만들 때만 해도 그 효용에 대해 반신반의하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이제는 김포시민의 생활체육관련 정보유통의 장으로 활발하게 홈페이지가 운영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2009년에는 소외계층에 대한 생활체육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김지섭 국장은 “조례를 만들어서 시단위에서 장애인체육회를 만든 것은 김포가 최초”라고 했다. 김포시장애인생활체육대회는 2008년까지 총 4회가 개최됐다. 2009년에는 탁구와 보치아, 수영, 힐링워킹 등 장애인생활체육프로그램을 확대할 예정. 유영근 의원은 “장애인 체육관련 예산은 경기도 차원에서도 증액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김지섭 국장은 “김포공설운동장 등을 활용하고 있지만 예산과 시설문제에 어려움이 많다”면서 “특히, 지도자 처우개선 등은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밝혔다. 김포 | 전영희 기자 setupman@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