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매치플레이상대결정…“그린에다시서기를고대하고있다”

입력 2009-02-21 09: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Ÿ

골프 황제의 첫 복귀전 상대가 결정됐다. 로이터 통신은 오는 26일(한국시간)부터 애리조나주 투산에서 열리는 WGC-액센추어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을 통해 모습을 드러내는 타이거 우즈(34. 우즈)가 첫 번째 라운드에서 브렌단 존스(34. 호주)와 맞붙는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03년과 2004년 이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우즈는 지난 해 최경주(39. 나이키골프), 헨릭 스텐손(33. 스웨덴), 스튜어트 싱크(36. 미국)를 줄줄이 쓰러뜨리고 대회 세 번째 정상에 올랐다. 우즈는 지난해 6월 막을 내린 US오픈에서 자신의 통산 14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린 뒤 무릎 연골 재건 수술을 위해 8개월간 그린을 떠나 있었다. 최근 둘째 아이가 태어나며 복귀가 임박했음을 알린 우즈는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을 통해 복귀한다고 밝혀 전 세계 골프팬들을 흥분시키고 있다. 우즈는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다시 그린에 서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그는 "매치플레이를 통해 빨리 복귀한다는 것은 긍정적인 일이다. 내 연습 스케줄은 매우 좋았고 지금이 복귀에 적합한 시기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한편, 우즈의 복귀전 상대로 결정된 존스는 2004년 PGA에 입문해 최고 성적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