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우즈CA챔피언십2R공동35위

입력 2009-03-14 09: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Ÿ

골프 황제가 좀처럼 실력 발휘를 하지 못하고 있다. 타이거 우즈(34. 미국)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도랄 골프리조트 & 스파의 블루코스(파72, 7266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월드골프챔피언십(WGC) CA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2타를 줄였지만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로 공동 35위에 머물렀다. 전날 공동 40위에서 5계단 상승했지만 우즈라는 점을 감안하면 조금 아쉬움이 남는 성적이다. 무릎 수술에서 복귀한 후 황제의 위용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우즈는 1번홀부터 버디를 잡아내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4번홀에서도 1타를 줄인 우즈는 상위권으로 도약하는 듯 했다. 하지만, 그는 퍼팅 난조로 흔들리기 시작했다. 6번홀에서 파세이브에 실패한 우즈는 10번홀에서도 보기를 범해 타수를 까먹었다. 이 후 버디 2개를 뽑아냈지만 상위권 도약에 실패하며 공동 35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최경주(39. 나이키골프)와 양용은(37. 테일러메이드)은 이틀 연속 중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1오버파를 친 최경주는 중간합계 2오버파 146타로 공동 67위로 내려앉았고 양용은은 2타를 줄였지만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로 공동 52위에 만족해야 했다. 미국의 왼손잡이 골퍼 필 미켈슨(39. 미국)은 이 날 6언더파를 기록, 중간합계 13언더파 131타로 닉 와트니를 제치고 단독 선두로 치고 나섰다. 한편, 푸에르토리코 오픈에 출전한 제임스 오(27)는 퍼팅 난조를 극복하지 못하고 컷탈락했다. 제임스 오는 푸에르토리코 리오 그란데의 트럼프인터내셔널GC(파72. 8569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푸에르토리코오픈 2라운드에서 2오버파의 부진을 보였다. 중간합계 1오버파 145타에 머문 제임스 오는 3라운드 진출 티켓을 따내는데 실패했다. 【서울=뉴시스】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