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문화50인이말한스포츠동아①]“클린한연예기사…이런신문처음이야”

입력 2009-03-22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 아니 있다! 바로 스포츠동아다. 스포츠동아는 스포츠 신문의 차별화를 위해 1년 동안 열심히 달려왔다. 1년 간 스포츠동아를 정기구독하고, 지면을 열심히 봐왔던 연예, 문화 관계자들은 신문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특히 지면에 등장하던 주인공들이 바라보는 스포츠동아는 신문을 만드는 사람들과는 조금씩 다른 생각을 하고 있었다. “스포츠동아의 장점과 단점”, “내가 기자라면?” 이 질문에 여러 스타들과 전문가들이 이색적인 답변을 보였다. 투 페이퍼와 믿을 만한 기사들은 마음에 들지만, 조금 더 전문적이고 레저문화 전반을 아우르는 신문으로 거듭났으면 하는 게 그들의 날카로운 지적이었다. 특히 “내가 기자라면?”에 대해서는 자신과 또 다른 분야의 스타들을 취재하고, 본인의 궁금증을 취재를 통해 깊이 있게 알고자 하는 호기심이 강했다. 여성 프로골퍼 홍란은 탤런트 소지섭을 취재하고 싶어 했고, 배우 이다해는 일본의 야구선수 이치로를 취재하고자 했다. 스포츠동아 1주년을 맞이해,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 투 페이퍼를 넘나드는 연예 문화계 50인의 냉철한 모니터를 소개한다. 이래서 스포츠동아가 좋다 투 페이퍼, 심층 인터뷰, 신뢰성! 스포츠, 연예, 문화 인사 50명이 뽑은 스포츠동아의 강점은 무엇보다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를 두 섹션으로 분리한 ‘투 페이퍼’, 인간적인 냄새가 물씬 풍기는 ‘인물 인터뷰’, 선정성을 제외한 믿을 만한 ‘신뢰성’ 등을 장점으로 꼽았다.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이혜정 요리연구가, 노영환 SBS 홍보팀장, 심정운 심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진위 쇼박스 홍보팀장, 신주학 스타제국 대표, 김은아 SM 엔터테인먼트 홍보팀장, 홍수선 MBC 보도제작 1부장 등은 무엇보다 ‘투 페이퍼’라서 집어보기 편리하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보고 싶은 부분을 골라보거나, 일목요연하게 따로 분리된 기사를 찾아보기 편하다는 것이다. 황병기 국립국악관혁악단 예술감독은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는 닮은꼴이다. 이루어지는 과정이나 관중, 팬 등 보아주는 이를 필요로 한다는 점이 그렇다. 스포츠동아는 투 페이퍼로 어우러짐의 묘미를 놓치지 않은 점이 좋다”고 말했다. 외화 번역가 이미도는 “멋과 맛의 투(two)타를 다 갖춘 기사, 발 빠르고 눈썰미까지 빠른 정보, 통 크게 빼어나며 서글서글한 사진들만 모두 ‘동아’줄로 꽁꽁 묶어 담아주는 신문”이라고 스포츠동아를 평가했다. KLPGA 프로골퍼 홍란은 ”스포츠동아는 여성입장에서 부담 없이 볼 수 있어 좋다. 스포츠 신문은 여성이 보기에 민망한 부분이 있는데 스포츠동아는 그렇지 않아 보기 편하다“고 말했다. 형식으로는 투 페이퍼, 내용에서는 인물 인터뷰를 강점으로 짚었다. 배우 이다해는 “타 매체 대비 인터뷰 기사가 많다”는 점을 좋아했다. 장근석도 “심도 깊은 인터뷰 기사가 분명 차별 포인트”라고 말했다. SS501도 “인물 기사가 많다는 점이 눈에 띈다”고 답했다. YBM 시사닷컴 토익 강사 유수연은 “뻔하지 않은, 의외의 인물이 등장해 놀랄 때가 많았다”고 말했다. 또한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기사를 배제한 기사의 신뢰성 때문에 믿고 볼만한다는 점을 스포츠동아의 장점으로 뽑았다. 권창현 엠넷미디어 이사는 “스포츠동아는 대부분 팩트가 확실한 기사를 다루며 오보가 적다는 점이 좋다”고 말했고, 영화배우 추자현은 “선정적이지 않기 때문에 기존의 스포츠신문에 대한 선입견을 벗어난 참신한 느낌을 준다”며 좋아했다. 연정훈은 “지나치게 가볍거나 확인되지 않은 이니셜 기사가 없는 것”이 스포츠동아의 장점이라고 했다. 달인 김병만도 “아니면 말고 식의 보도가 없어서 좋다”고 말했다. ○스타(21인):김병만, 김정은, 남상미, 박은혜, 배종옥, 빅뱅, 서인영, 소녀시대, 손담비, 슈퍼주니어, 엄태웅, 연정훈, 이다해, 이민호, 임성민, 장근석, 장서희, 추자현, 홍란(KLPGA 프로골퍼) MC몽, SS501 ○엔터테인먼트·문화 관계자(29인):강선규(KBS 홍보팀장) 강태규(대중문화평론가/뮤직팜 이사) 권창현(엠넷미디어 이사) 김기영(DSP이엔티 이사), 김미희(싸이더스FNH 대표), 김은아(SM엔터테인먼트 홍보팀장) 김종도(나무엑터스 대표) 김종식(팬엔터테인먼트 대표) 김진영(올댓시네마 이사) 노영환(SBS 홍보팀장) 박진위(쇼박스 홍보팀장) 송승환(PMC대표), 신주학(스타제국 대표) 심정운(심엔터테인먼트 대표), 유수연(YBM시사 토익강사) 유순미(유쾌한 확성기 대표) 이상백(에이스토리 대표) 이미도(외화번역가), 이선희(래핑보아 대표) 이윤정(퍼스트룩 대표) 이창현(CJ엔터테인먼트 홍보팀 과장), 이혜정(요리연구가), 임성규(롯데엔터테인먼트 홍보팀 과장), 조국희(PR GATE 홍보팀 대리), 조재현(연극열전 프로그래머), 최성도(한국국제소믈리에 협회장), 황병기(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 홍수선(MBC 보도제작 1부장) 황민희(YG엔터테인먼트 홍보팀장) 변인숙 기자 baram4u@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