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사자기]군산상고,역시‘역전의명수’…제주고에뒤집기승리

입력 2009-03-23 15:20:5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역전의 명수’ 군산상고가 또 하나의 각본 없는 드라마를 만들어 냈다.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6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동아일보사 스포츠동아 대한야구협회 공동 주최) 1회전 제주고-군산상고전. 군산상고는 8회 2사까지 0-1로 뒤져 패색이 짙었으나 8회 2득점 한 뒤 2-2로 맞선 연장 10회 고석찬의 결승타로 3-2, 한 점 차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기선을 제압한 쪽은 제주고 였다. 제주고는 1회 톱타자 엄일준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2루와 3루를 연거푸 훔친 뒤 윤지운의 유격수 땅볼 때 홈인, 먼저 웃었다. 군산상고의 반격이 시작된 것은 8회. 군산상고는 2사 후 김선영의 2루타, 백진영의 볼넷으로 만든 1-2루 찬스에서 박계현의 우중간 2타점 2루타로 승부를 뒤집었다. 스코어 2-1. 제주고는 9회 2사 만루에서 포수 패스트볼로 3루 주자가 홈인, 2-2 동점에 성공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승부는 연장 10회에 갈렸다. 10회초 무사 만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넘긴 군산상고는 곧이은 공격 1사 2-3루에서 고석찬의 끝내기 적시타로 역전 드라마의 마침표를 찍었다. 군산상고의 3-2 승리. 군산상고 선발 박종훈은 10이닝 동안 무려 18개의 탈삼진을 곁들이며 4안타 6사사구 2실점으로 호투, 팀 승리를 맨 앞에서 이끌었다. 특히 연장 10회 무사 만루에서 후속 세 타자를 내야땅볼과 삼진 2개로 돌려세운 장면이 압권. 탈삼진 18개는 이번 대회 한 투수가 세운 최다 탈삼진 기록이다. 첫 경기부터 역전승의 짜릿함을 맛본 군산상고는 27일 경북고와 2회전에서 맞붙는다. 동아닷컴 황금사자기 특별취재반 고영준 기자 hotbase@donga.com 임동훈 기자 arod7@donga.com 김진회 기자 manu35@donga.com 사진=하정탁 대학생 인턴기자 문자중계=박형주 대학생 인턴기자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