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재기 “클라라 시구 의상 매춘부 옷차림”… 논란 확산

입력 2013-05-06 11:42:34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재기 클라라 시구 의상 논란’

성재기 “클라라 시구 의상 매춘부 옷차림”… 논란 확산

남성연대 성재기 상임대표가 배우 클라라의 시구 의상에 대해 비난했다.

클라라는 지난 3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에 시구자로 나섰다.

클라라는 이날 두산 베어스의 유니폼의 상의를 리폼한데 이어 실제 유니폼을 연상케 하는 스트라이프 레깅스를 매치해 자신의 몸매를 한껏 강조했다. 이에 클라라의 시구는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고, 그녀의 의상을 두고 일각에서는 민망하고 선정적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특히 남성연대 상임대표인 성재기 씨가 자신의 SNS를 통해 클라라의 의상을 집적으로 언급하며 의상 논란이 확산됐다.

성재기 상임대표는 4일 자신의 트위터에 “클라라라는 배우(?)의 시구. 80년대만 해도 매춘부도 그런 옷차림, 상상 못했습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성이 문란한 시대는, 여자들의 지위가 높았고 남자들은 멍청했으며 그런 사회는 어김없이 몰락했습니다. 여자들이 머리 말고 몸을 앞세우는 세상은, 질이 떨어집니다”라는 글로 클라라의 시구 의상으르 비판했다.

이어 “클라라 시구 차림 괜찮은가? 당신 와이프라도 그렇게 입힐 수 있겠는가? 있다면 다행이지만 와이프는 안 된다고 한다면, 당신은 와이프와 클라라를 각각 다른 기준의 여자로 본 것이다. 내가 클라라 의상을 비판한 것은 클라라와 내 와이프를 같은 여자로 봤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이며 자신이 클라라의 시구 의상을 비판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클라라의 시구 의상을 두고 여전히 누리꾼들 간의 공방이 치열하다. 성재기 상임대표의 의견에 공감하는 일부 누리꾼들은 “성재기 클라라 시구 언급 공감. 너무 야하다”, “성재기 클라라 시구 비난 동의한다. 야구장은 어린 아이도 찾을 수 있는 장소”, “성재기 클라라 시구 비난 적극 동의…전 연령층이 보는 만큼 시구자의 태도와 의상도 신경써야할 것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다른 일부 누리꾼들은 “하나의 볼거리일 뿐 논란이나 문제가 될 이유 없다”, “너무 지나치게 한쪽으로만 보는 것은 좋지 않다”, “의도한 것도 아니고 오히려 센스있는 의상이었다”, “킬힐 신고 오는 연예인들보다 낫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소녀시대의 티파니는 6일(현지시각)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경기의 시구자로 나서 류현진과 조우한다. 또 티파니는 시구 외에도 현지에서 화보 촬영 등 다양한 일정을 소호활 예정이다.

사진|‘성재기 클라라 시구 의상 논란’ 스포츠동아DB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