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남자 아나운서 출신 최초 배우 되나? 류승룡 “연기수업 예정”

입력 2013-05-14 09:44:02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상진 연기수업’

오상진, 남자 아나운서 출신 최초 배우 되나? 류승룡 “연기수업 예정”

방송인 오상진이 지금의 소속사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오상진은 13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 출연해 MC 전현무의 조언과 달리 배우 류승룡 등이 소속된 프레인TPC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지향하는 바가 나와 같았다. 인간적인 분위기도 좋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MC 김구라는 “남자 프리랜서 아나운서 최초로 배우를 할 수도 있겠다. (가수) 이현우 전문이었던 중역(일명 실장님) 빈자리를 치고 들어가는 거다”라고 넌지시 배우 도전을 제안했다.

이어 김구라는 “이질감은 없느냐?”고 물었다. 오상진은 “걱정하는 중에 공교롭게 MT를 가게 됐다”며 “제주도 여행도 같이 갔다”고 말하며 현재 소속사 사람들과 가깝게 지내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이후 오상진은 인터뷰 도중 소속사 선배인 류승룡에게 전화를 걸어 스피드 퀴즈를 하는 등 평소의 친분을 과시했다. 특히 류승룡은 오상진에게 연기 수업을 해주기로 했다면서 앞으로 오상진에게 스파르타식 연기 교육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오상진 연기수업’ 방송캡처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