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눈물 글썽 “자만심에 그만…팀원에게 미안할 따름”

입력 2013-05-22 15:30:28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수근 눈물’. 사진출처 | KBS2 ‘우리동네 예체능’ 방송 캡처

‘이수근 눈물’

개그맨 이수근이 3연승 실패에 눈물을 보였다.

21일 방송된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서 예체능 팀은 대구 월성동 유나이티드 팀과 볼링 대결을 벌였다.

이수근은 주장 최재익 선수와 대결했다. 이수근은 승리를 확신하고 자신 있어 했으나 이내 패하고야 말았다. 앞서 이수근은 연습 투구에서 뛰어난 실력을 발휘했다. 또 프그동안 매 치러진 경기마다 유일무이 승리를 이뤄냈다.

이날 이수근은 볼링 경력 10년 고수인 최재익 선수와의 대결서 지지않는 실력을 보이며 선전했지만, 막판에 방심하며 패했다.

이수근은 “내가 마지막에 또 1승을 하는구나 싶어 마음속으로 웃었다. 멤버들 놀릴 생각 하니까 기분이 좋았다”며 자만했던 자신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했다.

또 “순간 우쭐했다. 함성 소리를 듣고 싶어 던졌는데 공이 빠져버렸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수근의 눈물에 누리꾼들은 “이수근 눈물, 너무 아쉬워하지 마세요”, “이수근 눈물, 다음번에는 방심하지 마세요 화이팅”, “다음 방송에서 더 좋은 모습 보여주세요”라고 응원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