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가면 뒤 인물은 한국인? 스턴트 배우 최일람!

입력 2014-04-21 09: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파이더맨 가면 뒤 인물은 한국인? 스턴트 배우 최일람!

영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감독 마크 웹)의 주인공 스파이더맨(앤드류 가필드)의 스턴트 배우로 한국인 최일람이 참여했다는 사실이 공개되며 화제가 되고 있다.

할리우드에서 스턴트 배우로 활약하고 있는 최일람은 앤드류 가필드의 스턴트로서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에 이어 이번 시리즈에도 참여했다. 미국에서 태어난 최일람은 어렸을 때부터 다양한 무술과 무예를 경험했다. 태권도, 유도, 합기도, 무에타이, 쿵푸 등 수많은 무술을 익힌 그는 대학에 진학해 영상에 관해서도 공부했고 스턴트 배우로서 활약하는 데 큰 도움을 줬다.

최일람은 ‘아바타’(2009)에서 주인공 제이크 설리의 스턴트 배우로 처음 한국 영화의 팬들에게 이름을 알렸으며 ‘토르 : 천둥의 신’(2011),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012), ‘지.아이.조2’(2013), ‘아이언맨3’(2013) 등 수많은 블록버스터 영화에 스턴트로 참여해 탄탄한 필로그래피를 쌓았다.

이번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 촬영 도중 마크 웹 감독이 직접 자신의 SNS에 최일람이 촬영 대기를 하고 있는 모습을 올려 눈길을 끌기도 했다. 앤드류 가필드는 그에 대해 “나를 멋져 보이게 해주는 사람이고, 우리 사이에는 진정한 협력이 존재한다”고 말해 최일람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