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슈퍼맨이 돌아왔다 첫 방송, 대륙의 추블리는 누구?

입력 2014-04-26 08: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판 슈퍼맨이 돌아왔다 첫 방송, 대륙의 추블리는 누구?

중국판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첫 방송 후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24일 중국 저장TV는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판권을 정식 수입해 제작한 ‘아빠가 돌아왔다’를 첫 방송했다.

방송이 끝난 뒤 중국판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중국 웨이보에서 검색어 1위를 달리는 등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아빠가 돌아왔다’는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와 마찬가지로 48시간 동안 엄마 없이 아빠 혼자 자녀를 돌보는 관찰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중국판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대만 아이돌 그룹 비륜해 출신 오존과 화이브라더스 대표 왕중뢰(왕중레이), 배우 가내량(자나이량), 전 체조 금메달리스트 리샤오펑이 출연한다. 특히 대만 아이돌 출신 오존은 아내와 아이가 있다는 사실을 숨기다 지난해 자서전 출간과 함께 비밀을 밝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중국판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소식에 누리꾼들은 “중국판 ‘슈퍼맨이 돌아왔다’, 중국에서도 통하는 콘셉트인가보네”, “중국판 ‘슈퍼맨이 돌아왔다’, 우리나라 포맷이 경쟁력이 있긴 한 듯”, “중국판도 한 번 볼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