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3 육지담 ‘보는 사람이 더 창피한 최악 무대’

입력 2014-08-01 19: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쇼미더머니3 육지담. 사진=방송화면 캡처.

‘쇼미더머니3 육지담’

엠넷 ‘쇼미더머니3’ 지원자 육지담이 실력 부족으로 최악의 무대를 펼쳤다.

‘쇼미더머니3’ 31일 방송에서는 래퍼 지원자 선발을 마친 프로듀서 4팀의 팀 미션과 지원자들이 단독 공연 미션을 치렀다.

이날 방송에서는 본선 무대에 오르기 전 래퍼 지원자들의 실력을 가늠할 수 있는 단독 공연 미션 장면이 전파를 탔다.

육지담은 이날 가사를 잊는 실수로 관객과 심사위원 모두에게 냉랭한 반응을 얻었다. 가사를 잊어 비트가 모두 끝난 뒤 무반주 랩을 선보였지만 반응을 돌리지 못했다.

특히 랩을 마친 후 육지담은 “내 이름이 뭐라고?” 라며 관객의 호응을 기대했지만 관객들은 당황스러운 표정으로 무응답해 육지담을 더욱 당황케 했다.

심사위원 타블로는 “실수를 만회하려 한 것은 알겠지만 때로는 포기할 줄도 알아야한다”고 말했고 산이, 스윙스는 “이러고도 꼴찌를 안 하면 말이 안 된다”며 혹평했다.

한편, 쇼미더머니3 육지담 실수에 누리꾼들은 “쇼미더머니3 육지담, 내가 다 창피해” “쇼미더머니3 육지담, 정말 최악” “쇼미더머니3 육지담, 엉망이었다” “쇼미더머니3 육지담, 칭찬할 부분이 없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