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봄 디스' 논란에 케미 소속사 "에이코어 힙합대회 참가곡이었을 뿐..본인도 놀라"

입력 2014-08-05 10: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케미 박봄 디스/뮤비 캡쳐화면

'박봄 디스' 논란에 케미 소속사 "힙합대회 참가곡이었을 뿐..본인도 놀라"

벤볼러 박봄 코디 에이코어 케미

벤볼러와 박봄 코디가 케미에게 맞디스를 한 것에 대해 케미 측이 입장을 밝혔다.

에이코어 케미의 소속사 두리퍼블릭엔터테인먼트 측은 3일 한 매체에 박봄 디스 논란이 일었던 노래에 대해 “케미가 힙합대회에 참가하면서 남긴 디스곡이 맞다”고 밝혔다.

이어 에이코어 케미 측은 “단순히 랩 대회에 참여한 곡이었는데 이렇게 화제가 될지 본인도 몰라 크게 놀랐다”는 입장이다.

앞서 1일 한 힙합 커뮤니티에 에이코어 케미의 ‘두 더 라이트 씽(Do The Right Thing)’이라는 제목의 노래가 공개됐다. 이 노래에는 “젤리박스에 약이 빠졌어”, “최초의 밀수돌 타이틀 획득했네”, “대표가 소설 써줘서” 등 박봄을 디스하는 듯한 가사가 적나라하게 담겨 있다.

이에, 박봄의 코디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요즘은 개나 소나 힙합한다고 랩으로 디스하네"라며 "대선배에게 반말로 어쩌고 어째?"라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어 "데뷔하자마자 은퇴하고 싶어서 작정한 애야"라며 "디스를 하려거든 얼굴 마주보고 밥 먹을 수 있는 정도는 돼야 하는 거란다"라고 비난한 채 케미의 포털사이트 프로필을 함께 게재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그는 해당 글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케미 입장에 누리꾼들은 "에이코어 케미, 대회곡이라고 해도 가사가 좀 그런데", "케미, 노이즈마케팅인가", "케미가 누구지?", "케미, 이럴 줄 모르고 저지른 건가"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