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엔강 만취 상태 속옷차림까지… 소속사 해명 “마약과는 무관하다”

입력 2014-09-25 16: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 | 온라인 게시판

'줄리엔강 강남 길거리서 속옷차림 발견'

모델 겸 배우 줄리엔강(32)이 대낮에 속옷차림으로 발견돼 인근 주민들로부터 신고를 당한 일이 벌어졌다.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줄리엔 강은 지난 18일 오후 3시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일대 도로에서 쓰러진 상태로 주민에게 발견돼 경찰이 출동했다.

줄리엔 강은 경찰 조사에서 “17일 밤 11시부터 오전 4시까지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귀가했고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 “왜 이런 행동을 하게 됐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후 줄리엔강이 마약을 투약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간이검사를 실시했으나 음성으로 나왔으며 2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줄리엔강 소속사 관계자는 이날 공식 보도자료에 "마약과는 무관하다. 속옷과 비슷한 트레이닝복을 입은 것은 맞다"고 해명했다.

누리꾼들은 이 같은 소식에 "줄리엔강 속옷차림, 옷은 왜벗어?" "줄리엔강 속옷차림, 동영상은 뭐야" "줄리엔강 속옷차림, 대박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